"황희찬, 다 좋았는데 딱 하나 부족했다" 잘츠부르크 은사, 추운 곳 '특별훈련' 지시한 이유

박재호 기자 / 입력 : 2023.12.02 06:01 / 조회 : 2252
  • 글자크기조절
image
황희찬. /AFPBBNews=뉴스1
image
황희찬. /AFPBBNews=뉴스1
황희찬(27)이 지금의 골 결정력 능력을 갖추기까지 은사의 공이 컸다.

영국 '디 애슬레틱'은 1일(한국시간) "황희찬이 오스트리아 추운 훈련장에서 했던 노력의 결실이 EPL에서 비로소 결실을 배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황희찬은 잘츠부르크의 훈련장에서 마무리 능력을 연마했고, 현재 그는 울버햄튼의 최다 득점자가 됐다"고 전했다.

황희찬은 포항제철고 졸업 직후인 2014년 오스트리아로 건너가 유럽 생활을 시작했다. 잘츠부르크 위성구단인 리퍼링으로 임대를 가 경험을 쌓은 뒤 2016년부터 잘츠부르크에서 뛰기 시작했다. 2016~17시즌에 총 16골(2도움)을 넣으며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그다음 시즌에도 13골(4도움)을 넣으며 유럽 무대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황희찬을 잘츠부르크에서 지도했던 오스카 가르시아 감독은 "팀 훈련이 끝나면 황희찬과 만나 따로 개인 훈련을 진행했다"며 "황희찬은 스피드가 좋았지만 마무리 능력 등 기술적인 측면을 발전시킬 필요가 있었다"고 회상했다.

image
잘츠부르크 시절 황희찬. /AFPBBNews=뉴스1
image
황희찬이 잘츠부르크 시절 슈팅하는 모습. /AFPBBNews=뉴스1
가르시아 감독은 황희찬의 마무리 능력을 발전시키기 위해 많은 훈련을 함께 했다. 그는 "마무리 훈련을 정말 많이 했다. 황희찬은 득점 기회를 많이 잡았지만 골전환율이 높지 않았다"며 "많은 훈련에도 황희찬은 전혀 불평하지 않았다. 항상 배우려는 의지가 있었다. 이제 여러분들은 이 노력에 대한 결과를 보고 있다"고 뿌듯해했다.

황희찬은 올 시즌 역대급 초반을 보내고 있다. 시즌 14경기에 출전해 8골을 터트렸다. 이중 리그 7골로 득점 부문 공동 5위를 달린다. 가르시아 감독은 "황희찬은 스피드가 매우 빨랐다. 그리고 위치 선정도 뛰어나고 영리하다. 마무리 능력만 부족했는데 계속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디 애슬레틱은 황희찬이 지난 시즌 리즈 유나이티드의 관심을 받았던 사실을 언급하기도 했다. 매체는 "황희찬은 지난해 여름 리즈에게 관심을 받았다. 당시 리즈는 황희찬의 잘츠부르크 시절 은사였던 제시 마치 감독이 팀을 이끌고 있었다"며 "울버햄튼이 공격진 개편을 원했다면 황희찬은 떠났을지도 모르지만 이적은 일어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황희찬의 상황이 달라지기 시작했다. 1년 뒤 황희찬은 게리 오닐 감독의 지도 아래 울버햄튼의 핵심 선수가 됐다. 그의 달라진 위상을 보여주듯 재계약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image
황희찬. /AFPBBNews=뉴스1
황희찬의 높은 득점력이 울버햄튼 팀 색깔을 바꿔놨다는 의견이다. 매체는 "울버햄튼은 지난 세 시즌 동안 경기당 득점이 1골도 안 됐다. 이런 팀에서 황희찬은 14경기 출전해 8골을 넣고 있다"며 "황희찬의 득점이 더욱 귀중해 보이는 이유다"라고 전했다.

황희찬은 지난 시즌보다 더욱 적극적인 슈팅을 때리고 있다. 매체는 "황희찬은 지난 시즌 1120분 만에 슈팅 18개를 기록했지만 올 시즌엔 774분 만에 이 슈팅을 기록했다"며 "지난 시즌보다 상대 골문에 근접한 기회가 많았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image
황희찬. /AFPBBNews=뉴스1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