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억 유망주 드디어 잠재력 폭발! 5경기 연속골 '미친 기세'... 맨유 3연승 질주→6위 안정권

박건도 기자 / 입력 : 2024.02.12 10:32 / 조회 : 1369
  • 글자크기조절
image
12일 아스톤 빌라전 득점 후 라스무스 호일룬. /사진=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유망주의 잠재력이 터졌다. 팀은 연승 가도를 달리고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2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의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에서 아스톤 빌라를 2-1로 꺾었다.

맨유는 공식 경기 4연승을 달렸다. 프리미어리그 3연승이다. 최근 6경기에서 5승 1무를 거뒀다. 프리미어리그 순위도 대폭 상승했다. 10위권이었던 맨유는 현재 24경기 13승 2무 9패 승점 41로 7위 뉴캐슬 유나이티드(24경기 36점)를 5점 차로 따돌렸다. 빌라(24경기 46점)와 격차는 5점 차로 좁혔다.

스트라이커 라스무스 호일룬(21)의 부활이 컸다. 호일룬은 지난 12월 27일 빌라를 상대로 데뷔골을 터트린 뒤 1월 15일 토트넘 홋스퍼, 29일 뉴포트 카운티, 2일 울버햄튼 원더러스전에 득점을 기록했다. 2월에도 뜨거운 득점 감각을 뽐내고 있다. 호일룬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빌라와 경기에서도 득점을 신고하며 맨유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최근 선발 출전한 7경기에서 6골 2도움을 기록 중이다.

image
호일룬. /사진=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빌라와 경기에서도 호일룬은 절묘한 위치 선정과 마무리로 득점을 기록했다. 호일룬은 전반 17분 코너킥 상황에서 해리 매과이어(31)의 헤더를 문전 앞에서 절묘하게 돌려놓으며 맨유에 선제골을 안겼다. 이후 맨유는 후반전 더글라스 루이스에 실점했지만, 후반 막바지 스콧 맥토미니(28)의 결승골에 힘입어 한 골 차로 이겼다.

영국 'BBC'도 호일룬의 최근 활약을 조명했다. 빌라전 득점에 성공하자 해당 매체는 "호일룬은 완전히 불이 붙었다"라며 "호일룬은 박싱데이 이전까지 프리미어리그 데뷔골을 넣지 못했다. 향후 득점 여부도 힘들 것이라 봤다.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라고 했다.

image
알레한드로 가르나초가 호일룬 등에 업혔다. /사진=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이어 "하지만 호일룬은 끝내 빌라와 경기에서 프리미어리그 데뷔골을 넣었다. 해당 득점은 호일룬의 시즌을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호일룬은 7경기에서 6골을 넣었다. 최근 프리미어리그 5경기에서는 연속 5골을 터트렸다"라고 극찬했다.

팀의 전설적인 미드필더도 엄지를 치켜세웠다. 로이 킨은 "호일룬은 이전과 달라졌다. 자신감이 넘친다. 열망이 넘치는 선수다. 매 경기에 뛴 것이 그에게 큰 도움이 됐다"라고 했다.

2023~2024시즌이 시작하기 전 에릭 텐 하흐(54) 맨유 감독은 스트라이커 영입을 원했다. 이탈리아 세리에A 신성으로 떠오른 호일룬을 데려오기 위해 7200만 파운드(약 1212억 원)를 썼다. 초반 활약은 저조했지만, 최근 호일룬은 본인의 잠재력을 증명하고 있다.

image
결승골을 넣은 스콧 맥토미니(오른쪽)를 붙잡는 호일룬. /사진=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