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보물 또 찾았다, 맨유 레전드마저 "슈퍼스타" 극찬... 가격은 고작 220억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4.03.01 17:11 / 조회 : 1876
  • 글자크기조절
image
페스티 에보셀리(왼쪽). /AFPBBNews=뉴스1
image
아일랜드 대표팀에서도 활동 중인 페스티 에보셀리(왼쪽). /AFPBBNews=뉴스1
잉글랜드 토트넘이 새로운 보물을 또 찾은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도 풀백이다. 유망주 수비수 페스티 에보셀리(22·우디네세)에게 관심을 보내고 있다.


영국 더 부트룸은 1일(한국시간) "토트넘은 단돈 1300만 파운드(약 220억 원)에 에보셀리를 영입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아일랜드 대표팀의 에보셀리는 오른쪽 측면 수비수 포지션에서 뛰고 있다. 공격재능이 좋아 측면 미드필더까지 소화한다. '토트넘 이적생' 데스티니 우도기도 지난 시즌까지 우디네세에서 뛰었는데, 에보셀리 역시 공격력과 활동량이 좋아 '제2의 우도기'로 불리고 있다. 다른 점이 있다면 우도기는 왼쪽에서, 에보셀리는 오른쪽에서 뛴다는 점이다.

이탈리아 수비수 우도기는 올 시즌 토트넘의 주전 멤버로 활동 중이다. 리그 21경기에 출전해 2골 3도움을 올렸다. 우도기는 활약을 인정받아 토트넘과 계약기간 2030년까지 늘리는 초대박 재계약을 맺었다.

에보셀리는 어린 나이에도 우디네세 주전으로 등극, 리그 25경기에 나섰다. 공격 포인트는 없지만 투지 넘치는 수비를 앞세워 팀에 힘을 보탰다. 토트넘은 에보셀리를 영입해 우도기와 같은 효과를 누린다는 계획이다.


이적료도 220억으로 비싼 편이 아니다. 우도기의 이적료도 이와 비슷한 수준인 1800만 유로(약 250억 원)였다.

image
데스티니 우도기(왼쪽). /AFPBBNews=뉴스1
에보셀리는 '맨유 레전드' 웨인 루니의 극찬도 받았다. 루니 감독이 더비 카운티(2부 리그) 지휘봉을 잡았을 때 에보셀리는 더비의 주전 선수로 뛰었다. 당시 루니 감독은 "에보셀리는 슈퍼스타가 될 수 있다. 집중력과 이를 유지하면서 성장하는 방법도 배우면 된다. 하지만 속도와 힘을 갖췄다"면서 "제가 얘기해주고 있는 작은 부분들을 발전시키면 높은 곳에 오를 수 있다"고 높게 평가했다.

실제로 에보셀리는 지난 2022년 우디네세로 이적했고, 세계적인 선수들이 활약하는 세리에A에서 자신의 가치를 드러냈다.

매체는 "에보셀리는 오른쪽 측면 수비수나 오른쪽 윙백으로 뛸 수 있다. 페드로 포로와 경쟁할 수 있어 안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부담 없는 에보셀리 영입을 생각할 수 있다"며 "에보셀리가 잉글랜드로 돌아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image
페스티 에보셀리(오른쪽). /AFPBBNews=뉴스1
기자 프로필
이원희 | mellorbiscan@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