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결혼에 충격, 아내는 농구선수? 日은 지금 '신부 찾기 삼매경'

안호근 기자 / 입력 : 2024.03.01 23:23 / 조회 : 2640
  • 글자크기조절
image
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오타니 쇼헤이(30·LA 다저스)가 스토브리그의 진정한 주인공으로 떠올랐다. 10년 7억 달러(9359억원)의 천문학적인 계약을 성사시킨데 이어 우승반지보다 먼저 결혼반지를 끼게 되며 세계를 떠들썩하게 만들고 있다.


MLB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에 따르면 오타니는 1일(한국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결혼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오타니느 "시즌 전이라 타이밍이 좋았다고 생각한다"며 "시즌 시작 후엔 어떤 방해도 받고 싶지 않았다. 조금 더 일찍 발표하고 싶었지만 전체 과정에서 서류 문제로 지연이 있었다"고 말했다.

언제 결혼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를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다만 아내와 알고 지낸지는 3~4년 정도가 됐다고 전하며 현재 일본에 살고 있으며 스프링캠프 기간에는 애리조나에서 함께 지냈다고도 설명했다.

오타니는 야구 역사를 새로 쓴 'GOAT(Greatest of All Time)'로 불리지만 사생활에 있어서는 상당히 베일에 가려져 있는 인물이다.


image
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 /사진=오타니 쇼헤이 인스타그램
전날에도 인스타그램을 통해 결혼 발표를 하며 "계속 따뜻한 응원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 시즌이 다가오고 있는데 제가 결혼했다는 소식을 여러분께 전하고 싶다"면서도 "결혼 상대는 일본인 여성이다. 내일 인터뷰를 진행할 것이다. 부디 그녀의 부모님을 포함한 누구와도 무단 인터뷰를 삼가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던 그다.

일본 언론을 비롯해 일각에선 오타니의 배우자가 전직 프로농구 선수였다고 전해지고 있다. 이에 오타니는 "평범한 일본인 여성"이라고만 밝혔다. 전날 오타니가 직접 입을 열기 전까지 그에 대한 열애설은 전혀 없었기에 그의 결혼 소식이 일본은 물론이고 세계 전역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세계적인 스포츠 선수들이 자신의 아내를 비롯해 가족들이 새로운 팀으로 이적하는데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오타니에게도 이번 자유계약선수(FA) 결정 과정이 이와 관련이 있지 않냐는 질문이 나왔다.

그러나 그는 "그녀는 내 직업을 잘 이해하고 있다"며 "내가 뛰고 싶은 곳이면 어디든지 기꺼이 함께 하려고 한다. 결국 내게 달렸다. 그러니 그것과는 아무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MLB닷컴은 "뉴스를 본 모든 사람들처럼 다저스 클럽하우스에 있는 누구도 오타니가 결혼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 것 같다"고 전했다. 키케 에르난데스와 데이브 로버츠 감독도 오타니의 SNS 발표 후에나 이 사실을 알 게 됐다는 것.

매체는 "다저스가 앞으로 10년 동안 오타니에게 많은 반지를 안겨주길 바라는 것 중 (결혼반지가) 첫 번째"라고 전했다. 오타니는 어릴 적부터 메이저리거가 되고 우승을 이루는 꿈을 갖고 있었는데 매우 빼어난 활약에도 불구하고 LA 에인절스에선 그 꿈을 달성하지 못했고 그보다 결혼에 먼저 골인하게 됐다. 그리고 이제 우승에 가장 가까운 팀 중 하나인 다저스와 10년을 동행하게 된 것이다.

image
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로버츠 감독은 "우선 나도 다른 사람들처럼 놀랐지만 그와 그의 아내의 결혼에 대해 매우 만족한다"며 "결혼 선물에 관해서는 너무 놀라서 생각할 겨를이 없었다"고 전했다.

미국 타임지는 "오타니는 일본 최고 연예인이다. 그가 항상 일급비밀로 지켜왔던 사생활은 늘 호기심의 대상이었다"며 "그의 초점과 이미지는 야구에만 100% 맞춰져 있었다. 스캔들이나 타블로이드의 초점이 된 적도 없다"고 조명했다.

일본 내에서는 오타니의 아내 찾기에 혈안이 돼 있다. 그의 아내가 농구선수라는 소식이 전해지자 후보 중 하나로 지목받은 다카다 마키는 29일 자신의 X(구 트위터)를 통해 "오타니 선수의 결혼 상대가 일본 여성인데 잠깐 말씀드리자면"이라며 "나는 아니다"라고 전했다.

오타니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일본 매체 뉴스 포스트세븐은 오타니의 아내에 대한 힌트를 제공했다. 키가 180㎝대이고 중학교 때 농구를 시작했으며 모델 활동 경험이 있는 인물이라고 했다. 더불어 지난해 은퇴 후 미국으로 떠났고 SNS 계정도 삭제했는데 일본 누리꾼들은 이 조건에 부합하는 인물로 다나카 마미코(28)를 점찍었다.

다나카는 2019년 일본의 여자 프로 농구팀에서 뛰었고 신장 180㎝의 센터로 활약했으며 2022~2023시즌을 끝으로 은퇴했기 때문이다. 또한 일각에선 오타니의 훈련 스케치 영상에서 다나카로 보이는 여성이 함께 찍혔다고도 주장했다.

다나카를 본 누리꾼들은 "오타니의 엄마와 닮았다", "선한 인상이다", "평소 오타니가 말하던 이상형과 비슷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image
LA 다저스 오타니 쇼헤이(오른쪽)가 구장을 찾은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다. /AFPBBNews=뉴스1
기자 프로필
안호근 | oranc317@mtstarnews.com

스포츠의 감동을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