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말고 다 바꿔! '뮌헨 미친 기세' 센터백 수집, 도대체 몇 명을 영입하나... 日 이토 히로키 합류 확정적

박건도 기자 / 입력 : 2024.06.13 20:33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토. /AFPBBNews=뉴스1
image
슈투트가르트 수비수 이토. /AFPBBNews=뉴스1
바이에른 뮌헨의 센터백 모으기가 심상치 않다. 이미 일본 국가대표팀 수비수 이토 히로키(25·슈투트가르트)의 합류는 확정적이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의 조 고메즈(27)까지 눈독 들이고 있다.

독일 유력지 '키커'는 13일(한국시간) "이토는 분데스리가 2위 팀에서 3위 팀으로 이동한다. 그는 뮌헨과 4년 계약을 맺었다"라며 "슈투트가르트는 이번 여름에 선수단을 지키기 어려울 것이라 알고 있다. 이토는 첫 번째로 주목할 만한 이적이 됐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키커'는 "이토는 목요일에 뮌헨과 4년 계약을 체결한다. 기본 이적료는 2300만 유로고 보너스를 포함하면 2800만 유로(약 415억 원)까지 올라간다"라고 알렸다.

이토는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두각을 나타낸 일본 국가대표팀 수비수다. '키커'는 "25세이자 왼발잡이인 이토는 뮌헨에서 기본적으로 중앙 수비수로 나올 것이다"라며 "하지만 뮌헨의 레프트백 알폰소 데이비스(24)의 미래는 불투명하다. 레알 마드리드행이 거론되고 있다. 심지어 바이어 레버쿠젠의 요나단 타(29)도 뮌헨과 연결되어 있다"라고 설명했다.

image
이토(오른쪽). /AFPBBNews=뉴스1
심지어 같은 날 유럽축구전문가 파브리시오 로마노도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토는 뮌헨으로 간다. 5년 계약에 합의했다. 메디컬 테스트만 남긴 상황이다"라며 "뮌헨은 일본 수비수를 영입하기 위해 방출 조항을 발동했다. 뮌헨은 여전히 타와 협상 중이다"라고 알렸다.


독일 소식에 정통한 플로리안 플라텐버그도 SNS에 "이토는 뮌헨으로 합류한다. 계약은 이미 끝났다. 뮌헨은 바이아웃 조항을 발동해 이토를 영입한다. 최소 4년 계약이 예상된다"라고 했다.

이미 이적이 끝난 분위기다. 유력 소식통들이 연이어 이토의 뮌헨행을 전했다. 영입 마무리 단계인 메디컬테스트에서 큰 변수가 없는 한 뮌헨 유니폼을 입게 될 듯하다.

image
바이어 레버쿠젠과 독일 국가대표티 수비수 요나단 타. /AFPBBNews=뉴스1
지난 시즌 토마스 투헬(51) 감독 체제에서 뮌헨은 단 한 개의 우승 트로피도 들지 못했다. 2024~2025시즌에는 아예 새로운 수비조합을 들고나오려는 분위기다. 영국 매체 '미러'에 따르면 뮌헨은 리버풀 수비수 고메즈도 노리고 있다.

일단 뮌헨은 타와 협상도 순조롭게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매체 '바바리안 풋볼 워크스'는 지난 2일 "뮌헨은 타와 구두 합의에 도달했다. 여름 이적시장에 그를 영입하려 한다"라고 보도했다.

독일 '스카이스포츠'의 플라텐버그는 "뮌헨은 여름 이적시장을 대비해 타와 구두로 합의했다, 계약 세부 사항은 타의 대리인과 논의됐다"라며 "하지만 타의 이적이 반드시 이뤄지는 건 아니다. 현 단계에서는 뮌헨과 레버쿠젠 사이에 구체적인 협상이 없었다. 뮌헨은 단지 선수와 합의를 마쳤을 뿐이다"라고 설명했다.

image
패스 시도하는 타. /AFPBBNews=뉴스1
이어 "타는 레버쿠젠을 떠나길 원한다. 하지만 레버쿠젠은 여전히 그를 붙잡으려 한다. 타와 계약은 2025년까지 유효하다"라고 알렸다.

타의 합류시 뮌헨은 현 센터백 중 몇 명을 정리할 듯하다. '바바리안 풋볼 워크스'는 "뮌헨에는 이미 마티아스 더 리흐트(24), 에릭 다이어(31), 다요 우파메카노(26), 김민재(28) 등이 있다"라며 "타가 만약 올여름에 뮌헨으로 이적할 경우, 이들 중 한두 명은 팀을 떠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image
이토 히로키. /AFPBBNews=뉴스1
image
이토 히로키. /AFPBBNews=뉴스1
이토는 J리그의 주빌로 이와타에서 독일 분데스리가로 임대 이적한 뒤 실력을 인정받아 완전 이적 계약까지 체결했다. 이토는 2023~2024시즌 슈투트가르트 주축으로 뛰며 소속팀의 분데스리가 2위 등극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2021~2022시즌 29경기, 2022~2023시즌 30경기, 2023~2024시즌 26경기를 뛸 정도로 팀에서 재능을 인정받고 있다. 일본 국가대표팀으로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1경기를 뛰고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세 경기를 소화한 바 있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