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19일 녹화, '입원' 송지효 없이 정상 촬영

문연배 기자 / 입력 : 2011.09.19 11:45 / 조회 : 12063
  • 글자크기조절
image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의 멤버 송지효가 병원에 입원한 가운데 19일로 예정됐던 '런닝맨' 녹화는 정상적으로 진행된다.


연출을 맡고 있는 조효진 PD는 이날 오전 스타뉴스에 "오늘(19일) 예정된 '런닝맨' 녹화는 정상적으로 진행된다"며 "'런닝맨' 멤버들과 게스트들이 함께 하기 때문에 송지효의 공백을 최소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송지효씨가 몸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녹화에 참여하려는 의지를 보였다"며 "하지만 무리해서 촬영을 하는 것보다 쉬고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달리는 게 낫다고 생각이 들어 만류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송지효는 지난 16일 드라마 '계백' 촬영과 예능 프로그램 강행군으로 체력 회복을 위해 링거를 맞던 중 알레르기 증세가 나타나 응급실로 옮겨졌다. 그리고 17일 '계백' 촬영장에 복귀했으나 밤샘 촬영 후 건강이 악화돼 18일 다시 입원했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