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걸' 송은이 "'무도'는 '황새'..우리는 '뱁새'"

이준엽 기자 / 입력 : 2012.06.24 17:16 / 조회 : 1758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MBC '섹션TV 연예통신'>


'무한걸스' 멤버들이 '무한도전' 따라잡기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냈다.

24일 오후 방송된 '섹션TV 연예통신'에는 MBC '무한걸스'의 촬영장을 찾아 7명의 멤버들과 함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송은이는 첫 방송 후 주변반응을 묻는 질문에 "우리가 뱁새라면 무한도전은 황새다. 황새인 프로그램을 따라가다 보니 다리가 찢어질 것 같다"며 부담감을 드러냈다.

이어 안영미는 "무한도전 형식을 따라하다 보니 비교를 많이 하는 것 같다"라며 "(너무 힘들어) 못해먹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송은이는 '무한걸스'의 시청률이 10% 넘으면 눈썹을 삭발하겠다는 이색공약을 내놓아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