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진' 송승헌, 매맞는 중에도 '보살미소'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2.06.26 10:21 / 조회 : 522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이김프로덕션


배우 송승헌이 곤장을 맞으면서도 훈훈한 '보살미소'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MBC 주말드라마 '닥터 진'에 출연하며 최고의 천재의사에서 조선시대의 마음 따뜻한 '보살의원' 진혁으로 변신한 송승헌이 혹독한 고초 앞에서도 훈훈한 미소를 잃지 않는 프로다운 모습을 선보였다.

지난 23일 방송된 '닥터 진' 9회에서 진혁은 '페니실린은 사람 죽이는 독약'이라는 모함을 받고 포도청에 끌려갔다.

26일 소속사가 공개한 촬영장 사진에서 송승헌은 곤장을 맞기 위해 누워 있으면서도 훈훈한 '보살미소'를 지어 웃음을 자아낸다.

'닥터 진' 제작진에 따르면 이 장면을 찍을 당시 송승헌은 조작된 누명으로 인해 고통스럽고 억울한 감정을 실감나게 묘사하다가도 컷 소리가 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여유롭고 환한 미소를 보였다는 후문.

이날 방송에서 진혁은 처방한 페니실린을 투여한 이후 환자 상태가 더욱 악화돼 죽음에 이르게 됐다는 것을 이유로 포도청으로 끌려간다. 사실 이는 어의 유홍필(김일우 분)과 김대균(김명수 분)이 진혁과 활인서를 곤경에 빠뜨리기 위해 계획적으로 꾸민 음모. 그러나 사실을 알 리 없는 진혁은 포졸들에 이끌려 포도청으로 끌려간 후 곧바로 곤장을 맞는 고초를 겪어야 했다.

한편 '닥터 진'은 서로를 향한 감정을 조금씩 알아가는 진혁과 영래(박민영 분)의 애틋한 감정 연기과 흥선군 이하응(이범수 분)의 본격적인 정치 행보로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