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모든 아이돌 사랑해"..'주간아이돌' 1주년현장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2.07.04 15:36 / 조회 : 2240
  • 글자크기조절
image
ⓒ엠비씨 에브리원


"세상 모든 아이돌을 사랑합니다."

케이블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의 MC 정형돈과 데프콘이 아이돌 가수를 향한 무한 사랑을 드러냈다.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스튜디오에서는 케이블 MBC 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주간 아이돌' 1주년 기념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주간아이돌' MC인 정형돈과 데프콘이 참석했다.

정형돈은 1주년 기념 소감을 전하며 "벌써 프로그램을 시작한지 1주년이 흘렀는데 짧지만 짧지 않고 길지만 길지 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데프콘은 "저는 형돈이랑 일주일에 한번 만나서 하는 게 즐거웠고 함께 했던 아이돌 친구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정형돈은 "'주간아이돌'은 원래 8주짜리 아이템인데 1주년까지 온 것은 전적으로 나의 힘"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목소리 톤이 기사에도 나와야 되는데 글로 보면 제가 싸가지 없는 것으로 비칠텐데 어떻게 하냐"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줬다. 정형돈은 "쑥스럽지만 아이돌 여러분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서 여기까지 왔다"며 "각 기획사 분들에게 감사한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정형돈과 데프콘은 '주간아이돌'의 매력에 대해 "아이돌 그룹이 온전히 한 팀으로 나온다는 것이 큰 매력"이라며 "그룹 멤버들은 서로의 호흡을 잘 알기 때문에 편하게 생각하고 얘기하게 되고 저희도 나름의 방법으로 스스럼없이 그 친구들과 잘 어울리려고 한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랭킹을 정하는 것도 아이돌이 직접투표를 하니까 신뢰감이 있고 색다른 재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두 MC는 일 년간 함께 한 아이돌가수에 대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두 사람은 "우리 스튜디오는 하얗고 아무것도 없는데 이 공간을 채우는 것은 아이돌의 끼와 노력"이라며 "훌륭한 장치가 있어서 돋보이는 것이 아니라 사람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프로그램"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주간아이돌'이 그들에게 어떤 의미인지 묻자 데프콘은 이 프로그램이 '생활의 일부'라고 말했고 정형돈은 '2주년 기념방송을 할 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형돈과 데프콘을 메인 MC로 지난해 방송을 시작한 '주간 아이돌'은 오는 18일 25일 2주 연속으로1주년 특집을 방영한다. 특집 방송에는 뉴이스트 애프터스쿨 헬로비너스가 게스트로 출연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