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김하늘, '신품' 촬영소감 "무지 행복했던걸로"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2.08.02 08:25 / 조회 : 10394
  • 글자크기조절
image
ⓒ출처=AM엔터테인먼트 공식 페이스북


배우 장동건과 김하늘이 SNS를 통해 드라마 '신사의 품격'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장동건과 김하늘의 소속사인 A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일 오후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장동건과 김하늘이 직접 자필로 쓴 종영소감을 찍은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극 중 김도진 역의 장동건은 "정말 고생 많았고 무지 행복했던 걸로...오래도록 기억하는 걸로.."라는 글을 남겼고, 극 중 서이수 역의 김하늘도 자필로 "모두 너무 수고 많았고 감사했어요. 또 하나의 잊지 못할 작품이 될 것 같아요. 언젠가 또 함께 만날 수 있기를 바래요"라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두 분 다 멋진 걸로", "아직 끝나지 않았는데 너무 기다려진다", "신품 화이팅", "끝나서 너무 아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모든 촬영을 끝낸 '신품'은 현재 19회와 20회분이 방영되지 않은 상황에서 2012 런던올림픽 중계방송으로 인해 지난 7월 28일과 29일 나란히 결방됐으며 오는 4일과 5일에도 결방이 예고되는 등 아직 정확한 방송날짜는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