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손가락' 채시라, 연습 또 연습 '대본의 여왕'

최보란 기자 / 입력 : 2012.09.14 14:15 / 조회 : 380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SBS>


SBS 주말드라마 '다섯손가락'(극본 김순옥·연출 최영훈)의 채시라의 '명품연기' 비결은 대본이었다.

14일 SBS를 통해 공개된 '다섯손가락' 현장 사진에는 극중 부성그룹의 회장인 채영랑을 맡아 강한 카리스마에다 애틋한 모성애까지 선보이며 눈길을 사로잡고 있는 채시라가 항상 대본을 들고 연습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 속 채시라는 어디서 어떤 촬영이 진행되든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고 있다. 극중 신경전을 펼치고 있는 계모 계화 역 차화연과 함께 대본을 보면서 미리 연기 호흡을 맞출 뿐만 아니라 극중 아들 지호역 주지훈, 그리고 인하역 지창욱과 촬영할 때도 대본을 들고 연습에 몰두하고 있다.

image
<사진제공=SBS>


한 제작 관계자는 "채시라는 혼자 있을 때에도 늘 손에서 대본을 들고 있었다. 극초반 연주회장면에서도 그녀는 분장실과 커튼 뒤에서 대본을 보면서 캐릭터에 몰두하기에 여념이 없었고, 집안촬영 당시에는 스태프들이 장비들을 이동하는 짬나는 시간에도 대본을 보면서 감정을 한껏 잡고서 촬영준비를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연출자 최영훈PD 또한 "이번에 채시라씨와 직접 작품을 같이 해보니 왜 그녀를 두고 '명품연기'라고 하는지 쉽게 이해가 되었다"라며 "톱스타답게 대본을 보고 또 보면서 철저히 연기를 준비한 그녀 덕분에 우리스태프들도 매번 촬영도중 몰입하고 있을 정도"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배우의 열연과 긴박한 전개로 화제를 모은 '다섯손가락'은 최근 소설 '살인광시곡' 표절 시비에 휘말려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