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경 "어렸을 때 래퍼가 꿈..YG에서 섭외 제의"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3.04.23 16:36 / 조회 : 1162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류현경 ⓒ제공=SBS


배우 류현경이 과거 래퍼로 활동할 뻔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류현경은 23일 오후 방송되는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이하 '화신') 녹화에 참여해 "어렸을 때 래퍼가 꿈이어서 서른 살 전에 래퍼로 데뷔할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고 밝혔다.

류현경은 "연예계에 데뷔한 이후 지누션의 팬 사인회를 가서 지누션 노래를 따라 부르고 있었는데 당시 현장에 있던 YG엔터테인먼트의 한 매니저가 내게 다가와 '가수할 생각이 없느냐'고 물었다"며 "그 때 내가 '저 연기자인데요?'라고 대답했던 과거를 떠올리면서 땅을 치고 후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류현경은 이날 녹화장에서 함께 출연한 김인권과 함께 화려한 랩과 댄스를 선보이며 현장 분위기를 매우 뜨겁게 달궜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날 방송되는 '화신'에서는 '사랑하는 사람에게 했던 비겁한 행동'이라는 주제로 토크를 진행하며 류현경, 김인권, 유연석, 이경규 등이 출연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