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호영 '사망여친' 빈소 방문中, 유족 요청 통제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3.05.22 10:57 / 조회 : 2338
  • 글자크기조절
image
가수 손호영/사진=CJ E&M 제공


가수 손호영(33)이 자신의 차량에서 숨진 여자친구의 빈소를 지키고 있는 가운데 유족들의 요청으로 취재진의 빈소 방문이 통제되고 있다.

복수의 연예관계자에 따르면 손호영은 22일 오전부터 서울 모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서 고인의 넋을 기리고 있다.

손호영 측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아무래도 고인이 일반인이다 보니 유족들이 취재진들에게 방문을 자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현재 소속사 관계자가 장례식장 외부에서 빈소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앞서 서울 강남경찰서는 손호영과 교제 중이던 여성이 지난 21일 오후 3시께 서울 강남 미성아파트 인근 주차장에서 숨진 채 발견,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여성은 손호영 소유의 차량 카니발에서 발견됐으며, 차량에는 번개탄 3개와 빈 수면제통이 발견됐다.

손호영은 고인의 시신이 발견된 뒤 7시간 여 만인 오후 10시께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서에 출석해 약 2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다. 손호영은 여자친구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충격이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