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용' 전효성, 대본 읽고 또 읽고 '열정'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4.03.02 09:35 / 조회 : 438
  • 글자크기조절
image
OCN '처용' 촬영장의 전효성 /사진제공=OCN


OCN 드라마 '처용'으로 본격 연기 도전 중인 걸그룹 시크릿의 전효성이 남다른 열정을 발산하고 있다.

2일 '처용' 제작진이 공개한 촬영장 사진에서 전효성은 두터운 패딩 점퍼를 입고 손에 대본을 꼭 쥐고 연습하고 있다.

전효성은 '처용'에서 광역수사대를 떠도는 여고생 귀신 한나영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이승을 떠나지 못하는 귀신이지만, 여고생 특유의 쾌활함으로 극에 생기를 불어넣어주고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전효성은 촬영현장에서 대본을 읽기를 쉬지 않고 반복하고 있다. 실제로 촬영 현장에서 찍은 대부분의 스틸컷에서 전효성은 한결 같은 모습을 하고 있다.

'처용' 관계자는 "전효성의 열정과 노력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라며 "아무리 짧은 신이라도 촬영장 한 구석에서 철저히 준비하는 모습으로 제작진을 늘 감동시킨다"고 밝혔다.

이어 "뿐만 아니라 감정연기는 선배 연기자 못지않게 훌륭하다"고 칭찬했다.

한편 2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처용' 5화 '침묵의 도시'에서는 한 공장에서 직원 두 명이 열흘 간격으로 사고로 죽고, 석연치 않은 사고 정황들이 속속 발견되면서 수사가 시작된다.

전효성은 오지은의 몸에 빙의해 광역수사대를 벗어나 사건 해결에 맹활약을 펼치며 쾌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문완식 기자 munwansik@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