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 단오, 일년중 양기 가장 왕성한 날..'태양의 축제'

라효진 인턴기자 / 입력 : 2014.06.02 09:15 / 조회 : 1606
  • 글자크기조절
image
강릉단오제/사진=뉴스1


음력 5월 5일인 오늘(2) 단오를 맞아 단오의 풍습과 유래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단오란 옛 중국의 충신 굴원이 간신들의 모함에 분노하다 5월 5일 강물에 몸을 던져 스스로 목숨을 끊었던 일을 기억하려던 풍습에서 유래한 명절이다.

특히 단오는 날짜에 5가 두 번 겹치는 날로, 음양철학에서는 일 년 중 양기가 가장 왕성한 날로 여겨왔다. 국립민속박물관 한국세시풍속사전에 따르면, 정월 대보름 축제가 달의 축제였다면 단오 축제는 태양의 기가 극에 달하는 날로 태양의 축제라 할 수 있다.

단오에는 창포를 넣어 삶은 물로 머리를 감고 잡귀를 물리치기 위해 부적을 썼으며, 수리취떡과 앵두화채를 지어 먹었다.

한편, 오늘 단오에는 비가 내리며 며칠 동안 국민들을 괴롭혔던 불볕더위가 식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네티즌들은 "오늘이 단오였군" " 단오면 창포물에 머리를 감아야지" "단오인데 비가 오니 그네는 못 뛰겠네" "단오가 중국에서 유래된 명절이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