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웅 국장 "'트로트 엑스', 방향성 논란..서툴렀다"

김영진 기자 / 입력 : 2014.06.02 15:34 / 조회 : 816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기웅 국장/사진=최부석 기자


엠넷 김기웅 국장이 '트로트 엑스'의 방향성을 밝혔다.

김기웅 국장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의 한 카페에서 가진 케이블 채널 엠넷 '트로트 엑스'의 톱8 공동 인터뷰에서 "'트로트 엑스' 시청자들 중 '이게 트로트냐'는 반응이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기웅 국장은 "가장 큰 프로그램의 형식은 뽕끼가 있는 무대를 만드는 것이다. 레이지본이나 슈퍼키드는 밴드그룹이지만 결국 자기만의 스타일로 트로트에 도전했다. 반대로 트로트를 하는 사람들은 자기 스타일로 다른 분야를 보여준 것"이라며 "기사나 댓글에도 '이게 무슨 트로트냐' 라는 말이 많았다. 꼭 트로트만 하는 프로그램이라기보다 참가자들이 대중음악에 있었던 '뽕끼'로 대결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트로트를 기반으로 한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은 게 기반이었다. 시청자들도 혼동할 수 있는 부분인데, 처음이라 표현이 서툴렀던 것 같다"라며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한편 '트로트 엑스'는 오리지널 트로트뿐만 아니라 기존 트로트에 록, 힙합, 댄스, EDM(일렉트로닉 댄스 음악) 등 다양한 장르와 결합해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버라이어티 쇼다. 톱8인 이지민 임호범 벤 구자억 나미애 미스터팡 지원이 레이디스는 오는 6일 CJ E&M 일산 스튜디오에서 생방송 결승전 무대를 갖는다. 우승자에게는 총 5억원 혜택과 미니앨범, 오는 7월12일 열리는 '트로트 엑스' 콘서트 특전이 주어질 예정이다.

김영진 기자 muri@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