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고명환·임지은 "2세 계획? 송일국이 세쌍둥이 비법 전수"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4.10.11 11:00 / 조회 : 333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홍봉진 기자


개그맨 고명환(42)과 배우 임지은 (41)이 결혼식을 앞두고 2세 계획을 밝혔다.

고명환과 임지은은 11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강남구 논현동 강남 중앙 침례교회에서 진행된 결혼식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두 사람은 이날 오후 1시 교회에서 웨딩마치를 울린다.

고명환은 2세 계획을 묻는 질문에 "얼마 전에 송일국 씨에게 어떻게 세쌍둥이를 낳느냐고 물어봤다"며 "비법을 전수 받아서 세쌍둥이 쪽으로 낳아보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이에 임지은은 "열심히 노력해 보겠습니다"라고 힘을 보탰다.

두 사람은 15년 전 한 코미디 프로그램에 동반 출연하며 인연이 시작됐다. 이후 고명환이 임지은에게 청혼해 15년 만에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

image
/사진=홍봉진 기자


이날 고명환과 임지은의 결혼식의 사회자로는 고명환의 개그 콤비 문천식이 나선다. 앞서 고명환도 2010년 문천식의 결혼식 사회자로 나선바 있다. 축가는 가수 윤도현 밴드와 팝페라 가수인 강태욱 교수가 맡았다.

두 사람은 임지은이 출연 중인 MBC 일일드라마 '소원을 말해봐' 촬영을 마치고 내년 1월께 유럽으로 신혼여행을 떠날 예정이다.

한편 1997년 MBC 공채 8기 개그맨으로 데뷔한 고명환은 '개그야', '웃고 또 웃고', '코미디에 빠지다' 등 코미디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출연하다 '도망자 이두용', '경성 스캔들', '강적들' 등 드라마까지 영역을 넓히며 만능 엔터테이너로 활약하고 있다.

1998년 드라마 '하우등'으로 데뷔한 임지은은 '용서', 결혼합시다', '영웅시대', '발칙한 여자들', '바람의 화원', '하얀 거짓말', '공부의 신', '프레지던트', '빅', '지성이면 감천'에 출연했다. 현재는 MBC 일일드라마 '소원을 말해봐'에 출연하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