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 송윤아 "내 소원, 윤찬영 잊지 않는 것"

이종서 인턴기자 / 입력 : 2014.10.11 22:58 / 조회 : 85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MBC '마마' 방송 캡처


'마마' 송윤아가 자신의 소원을 밝혔다.

11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마마'(극본 유윤경 연출 김상협, 제작 팬 엔터테인먼트)에서는 위암말기의 고통으로 쓰러져 병원신세를 지었다가 퇴원을 한 한승희(송윤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승희의 퇴원에 아들 한그루(윤찬영 분)는 선물을 주며 엄마의 퇴원을 축하해줬다. 이어 한그루는 한승희에게 소원을 말해보라고 했고 한승희는 "하루가 좀 더 길었으면 좋겠다"고 자신의 소원을 말했다. 이에 한그루는 "어차피 내일도 오지 않냐"며 한승희의 소원을 의아해 했다.

이어 한승희는 점차 자신이 기억을 잃어 간다는 사실을 떠올리며 "내 소원은 우리 그루에게 잊어버리지 않는 것이다. 죽는 것보다 그게 더 무섭다"고 털어놨다.

갑자기 엄마가 죽는다는 말에 한그루는 "그런 말 하지 마라. 이상하다"고 두려워했고, 이에 한승희는 "그루가 너무 빨리 크니까 엄마가 지금 그루의 얼굴을 기억해두고 싶다"고 변명했다.

그러나 한그루는 "그래도 싫다. 앞으로 내가 엄마 감시할 것이다. 밥 잘 먹고 운동 잘하고 일하지 않고 놀기다"며 엄마의 건강을 걱정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