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 남소현, 일진설 주장 제기

김민정 인턴기자 / 입력 : 2014.12.16 14:57 / 조회 : 195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4'방송화면 캡처


'K팝스타4' 출연자 남소현이 일진설에 휩싸였다.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K팝스타4' 남소현 실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물에는 최근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4(이하 K팝스타)'에서 심사위원을 사로잡으며 유명세를 탄 남소현이 학창시절 학생들을 괴롭혔다는 내용이 담겼다.

해당 게시물 글쓴이는 남소현과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같이 나왔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 남소현은 후배들한테 돈 모아오라고 시켰다. 금액은 많을 때는 5만 원, 적을 때는 5천 원씩 여러 번 시켰다"고 주장했다.

또 "그러던 사람이 'K팝 스타' 나와서 온갖 순한척하는데 정말 어의가 없다. 영악하게도 고등학교 가서 이미지 관리하더니 담배도 술도 안 한다고 그러더군요"라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마지막으로 "남한테 고통을 주고 압박감을 주던 사람이 자기는 좋아하는 것 하면서 잘되면 억울하지 않겠습니까"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