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루한vsSM 전속계약 분쟁 또 다시 조정 결렬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5.02.06 14:40 / 조회 : 995
  • 글자크기조절
image
크리스(왼쪽)과 루한 / 사진=스타뉴스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와 그룹 엑소의 크리스, 루한의 전속계약 분쟁 조정이 또 결렬됐다.

양 측의 변호인은 6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법 제1별관 222호 조정실에서 열린 4차, 3차 조정 기일에 참석해 크리스와 루한이 제기한 전속계약효력부존재확인 소송에 관한 이견을 조율했다.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하철용 상임조정위원은 다시 양 측의 중재에 나섰지만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루한과 크리스의 법무대리인인 법무법인 한결 측 관계자는 스타뉴스와 만나 "다음에 다시 만나기로 했다"며 조정이 결렬됐음을 알렸다.

이날 양 측은 최근 SM이 중국에서 낸 활동 관련 소송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한결 측은 "중국 건은 현지 변호사들이 진행할 부분"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크리스와 루한은 지난해 5월과 11월 SM을 상대로 각각 소송을 제기했다. 크리스는 SM의 부적절한 아티스트 관리와 부족한 금전적 보상, 인권 침해 등을 문제 삼고 있다. 이에 SM은 "매우 당황스럽다"며 크리스의 주장을 일축했다.

루한은 소장을 통해 "SM이 한국인 멤버로 구성된 엑소 K팀과 중국인 멤버로 구성된 M팀을 차별했다"고 주장했다. 수익 배분에 대한 문제 역시 제기했다.

이에 SM은 "소를 제기할 하등의 이유가 없는 상황에서 동일한 법무법인을 통해 동일한 방법으로 소를 제기한다는 것은 그룹 활동을 통해 스타로서의 큰 인기를 얻게 되자 그룹으로서의 활동이나 소속사를 포함한 모든 관련 계약 당사자들의 이해관계를 무시하고 개인의 이득을 우선시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또 SM은 소속사와 법적 분쟁 중 버젓이 중국 활동을 벌이고 있는 이들에게 문제를 제기하며, 지난 4일 중국 상하이 법원에 루한과 그를 광고모델로 쓴 광고주를 상대로 정식 소송을 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