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 2위' 하퍼, 올스타 홈런더비 불참..'수술' 아버지 때문

한동훈 기자 / 입력 : 2015.07.07 08:32 / 조회 : 1672
  • 글자크기조절
image
브라이스 하퍼. /AFPBBNews=뉴스1



홈런 부문 내셔널리그 2위를 달리고 있는 워싱턴 내셔널스의 브라이스 하퍼가 올스타전 홈런더비에 불참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배팅볼을 던져 줄 아버지가 부상을 당했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7일(이하 한국시간)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하퍼는 지난 2013년에 이어 2년 만에 홈런 더비에 참가할 수 있는 자격을 갖췄지만 아버지 론 하퍼가 어깨 수술을 받아 출전을 포기했다.

하퍼는 "(홈런 더비는) 굉장한 행사다. 많은 팬들이 기대하고 있다는 걸 알고 있다. 나에게 참가를 요청한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토드 프레이져(신시내티 레즈)에게 정말 미안하다. 하지만 올해에는 그냥 구경하는 걸로 만족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아버지가 나에게 공을 던져줄 수 없다. 그는 나를 위한 스트라이크를 던질 줄 알고 나의 스윗스팟이 어딘지 안다. 이건 나에게는 중요한 문제다. 내년이든 내후년이든 그가 회복되면 나도 함께할 수 있을 것"이라 덧붙였다.

지난 2013년 올스타전 홈런더비서 하퍼는 아버지와 함께 참가해 요하네스 세스페데스에 이어 2위에 오른 바 있다.

올 시즌에는 76경기에 출전해 타율 0.347, 홈런 25개, 타점 60점으로 주요 공격 지표에서 모두 상위권을 마크 중이다. 특히 홈런 부문에서는 프레이져와 함께 공동 2위로 2012년에 쳤던 22홈런을 이미 넘어섰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