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유재석, 사연 주인공에 미역국 전달 '눈물'

홍민지 인턴기자 / 입력 : 2015.08.29 19:36 / 조회 : 119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쳐


'무한도전' 유재석이 사연의 주인공에게 따끈한 미역국을 성공적으로 전달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는 '배달의 무도' 특집 2편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무한도전' 멤버들은 먼 이국땅에 있는 시청자들에게 밥을 선물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어릴 적 입양 된 권선영씨 가족의 이야기를 전했다. 권성영씨는 이날 친부모, 친언니, 양아버지, 남편과 함께 즐거운 저녁식사를 하게 됐다. 친어머니의 미역국 맛을 보게 된 선영씨는 눈물을 글썽였다.

권선영씨는 이어진 인터뷰에서 "세상을 다 가진 느낌이다. 어머니가 여기 계시고 제가 쓰던 물건들로 저를 위해 요리한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는 소감을 전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짠하게 만들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