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야자키 on Air] '부상 복귀' 김강률 150km까지.."발목상태 좋다"

미야자키=김지현 기자 / 입력 : 2016.03.02 15:52 / 조회 : 2854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강률.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두산 베어스 김강률이 지난해 5월 아킬레스건 파열 부상을 당한 이후 첫 실전 투구에 나섰다. 2안타를 허용하긴 했지만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김강률은 2일 일본 미야자키에 위치한 IB 스타디움에서 열린 소프트뱅크 호크스 2군과의 경기에 나섰다. 0-2로 지고 있던 8회말 팀의 6번째 투수로 올라와 1이닝 2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직구 최고 구속은 150km까지 나왔다.

첫 타자 마사코에게 땅볼을 솎아냈다. 후루사와에게 안타를 허용했으나 후속 카미모토의 타석 때 재치있는 견제로 1루 주자를 잡아냈다. 이후 카미모토에게 안타를 내줬으나 이노모토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면서 이닝을 끝냈다.

경기 후 김강률은 "부상 이후 처음으로 실전 마운드에 올랐는데 오랜만에 던질 수 있어 기분이 좋았다. 이날을 위해서 그동안 재활을 열심히 해온 보람을 느낀다. 트레이닝 코치님들께 감사하다. 생각보다 느낌이 좋았고 앞으로 시합에 나서면서 감을 찾도록 해야겠다. 첫 등판치고는 괜찮았다. 발목 상태도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두산은 소프트뱅크에 4-5로 패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