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LAA전 두 번째 타석서 안타..'3G 연속 안타'(1보)

국재환 기자 / 입력 : 2016.03.21 06:14 / 조회 : 1918
  • 글자크기조절
image
추신수(34, 텍사스 레인저스). /AFPBBNews=뉴스1



'추추 트레인' 추신수(34, 텍사스 레인저스)가 시범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3경기로 늘렸다.

추신수는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서프라이즈에 위치한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서 열린 LA 에인절스와의 '2016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1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장했다.

첫 타석은 범타였다. 추신수는 0-1로 뒤진 1회말 선두 타자로 나서 에인절스 선발 앤드류 히니를 상대했다. 여기서 추신수는 5구까지 풀카운트 승부를 펼친 뒤 6구째 들어온 91마일 싱커를 밀어 쳤다. 하지만 이 타구는 에인절스 좌익수 다니엘 나바의 글러브 속으로 직행하고 말았다.

첫 타석에서 범타로 물러난 추신수는 두 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뽑아냈다. 팀이 0-3으로 뒤진 3회말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에인절스 선발 히니를 상대로 2스트라이크 1볼의 불리한 볼카운트에 몰렸다. 하지만 4구째 들어온 78마일 슬라이더를 잘 잡아당겨 우익수 앞으로 향하는 안타를 만들어냈다.

이 안타를 통해 추신수는 지난 13일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전부터 시작된 안타 행진을 3경기로 늘렸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