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타점' SK 김동엽 "최정 배트 빌려서 연습, 기운 받은 듯"

대전=김우종 기자 / 입력 : 2016.07.26 22:01 / 조회 : 2248
  • 글자크기조절
image


데뷔 첫 홈런과 함께 5타점 만점 활약을 펼친 김동엽(26)이 기쁨 가득한 소감을 밝혔다.

SK 와이번스는 26일 오후 6시 30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원정 경기에서 9-4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SK는 2연승과 함께 지난달 28일 수원 kt전 이후 화요일 4연승을 질주했다. 47승45패를 올린 SK는 리그 4위 자리를 지켰다. 반면 한화는 37승3무48패를 올리며 SK전 3연승(6/2 대전~)을 마감했다.

이날 김동엽은 데뷔 첫 홈런과 함께 4타수 2안타 5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김동엽은 경기 후 "경기를 준비하면서 형들이 너의 스윙에 걸릴 것 같다는 조언을 많이 해줬다. 속구 타이밍에 맞춰 배트 앞에 공을 두고 친다는 생각을 하고 쳤다. 자신감 있게 치려고 했다. 경기 전 최정의 배트를 빌려서 연습했는데 그 기운을 받은 것 같다"고 했다.

이어 홈런 상황에 대해서는 "가볍게 띄운다는 느낌으로 힘을 빼고 쳤다. 데뷔 첫 홈런과 타점을 쳤는데 기분이 좋다. 앞으로 자신감 있게 좋은 모습 보여 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