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욕' 한화 김성근 감독 "오늘 도박같은 승부수"

대전=한동훈 기자 / 입력 : 2016.09.02 22:30 / 조회 : 2869
  • 글자크기조절
image
한화 김성근 감독.



한화 이글스가 LG 트윈스에 재역전승을 거두며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한화는 2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6 KBO리그 LG와의 경기서 11-6으로 승리했다.

4회초 2-4로 역전을 당했지만 로사리오의 홈런을 앞세워 재역전에 성공했고 김태균의 2점 홈런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5회부터 구원 등판한 카스티요가 3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구원승을 챙겼다.

경기 후 한화 김성근 감독은 "경기 전 선수들에게 오늘부터 편하게 하자고 말했다. 오늘 지면 LG와의 승차가 벌어져 오늘 경기에 도박같은 승부를 걸었다. 카스티요가 역할을 잘 해줬다. 선수들이 마지막까지 집중하고 덤벼드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