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2] '2⅓이닝 무실점' 이민호 "즐기면서 한다.. PO경험 도움됐다"

잠실=심혜진 기자 / 입력 : 2016.10.30 13:00 / 조회 : 2034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민호.



NC 다이노스 투수 이민호가 한국시리즈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이민호는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두산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2차전을 앞두고 "즐기려고 했다. 시즌 때와 특별히 다른 것은 없다"고 말했다.

전날 0-0으로 맞선 8회말 2사 1, 2루 상황에서 원종현에 이어 팀의 3번째 투수로 올라온 이민호는 허경민에게 내야 안타를 맞았지만 김재호를 2루 땅볼로 처리하며 실점하지 않았다. 그리고 9회 1~4번 타자를 상대해 볼넷 1개를 내줬지만 나머지 타자들을 범타로 처리하며 경기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10회말에도 마운드에 오른 이민호는 양의지, 민병헌, 국해성을 모두 땅볼과 뜬공으로 처리하며 제 몫을 다했다. 2⅓이닝 무실점이었다.

이에 대해 이민호는 "플레이오프 때의 경험이 도움이 된 것 같다. 몸에 맞는 볼 3개를 던졌었다. 그 때는 막고 싶은 마음이 컸었다"고 회상했다.

당시 이민호는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사구 3개를 던져 역대 포스트시즌 한 이닝 최다 사구 신기록을 세운 바 있다. 하지만 한국시리즈에서는 다르다. 김경문 감독도 이민호의 공이 좋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잘 자고, 잘 먹고 하다보니 힘이 좋아진 것이다"며 "너무 잘하려고 해도 안되는 것을 깨달았다. 플레이오프에서 무사 만루 됐을 때 '그냥 쳐라'하고 던졌다. 그게 오히려 약이 됐다"며 "코치님께서 언제 또 이렇게 한국시리즈에 던져보겠냐'고 말씀해주셨다. 그래서 더 즐기면서 던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