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3] '굳히기' 보우덴 vs '반격' 최금강, 3차전 선발 격돌

잠실=김우종 기자 / 입력 : 2016.10.30 17:28 / 조회 : 4259
  • 글자크기조절
image
NC 최금강과 두산 보우덴(오른쪽).



두산 보우덴과 NC 최금강이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선발 맞대결을 벌인다.

두산 베어스는 30일 오후 2시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2016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장원준의 8⅔이닝 1실점 역투를 앞세워 5-1로 승리했다.

이로써 전날(29일) 1차전에서 연장 11회 혈투 끝에 1-0으로 승리했던 두산은 2승을 거두며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반면 NC는 2패로 몰린 채 안방인 마산구장에서 반격을 노리게 됐다. 한국시리즈 3,4,5차전은 11월 1일부터 3일까지 마산구장에서 열린다.

경기 후 두산 김태형 감독은 3차전 선발로 보우덴, NC 김경문 감독은 최금강을 각각 예고했다.

두산 보우덴은 올 시즌 30경기에 선발 등판, 18승 7패 평균자책점 3.80을 마크하며 니퍼트와 함께 원투펀치로 활약했다. NC 상대로는 3경기에 선발 등판, 2승 1패 평균자책점 1.17로 매우 강했다.

이에 맞서 최금강은 올 시즌 52경기에 출전, 11승 4패 2세이브 4홀드 평균자책점 5.00을 기록했다. 두산 상대로는 올 시즌 5경기서 2승 무패 평균자책점 9.00(9이닝 동안 9자책)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