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2] '4번 타자' 김재환, 승부의 추 뒤흔든 한 방

잠실=김지현 기자 / 입력 : 2016.10.30 17:10 / 조회 : 2382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재환.



중심타선의 라인업이 바뀌었다. 하지만 4번 타자 자리는 변함이 없었다. 두산 베어스의 중심타자 김재환은 1차전에 이어 2차전에서도 4번 타자로 이름을 올렸다.

김재환은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천금같은 솔로포를 포함해 4타수 2안타(1홈런) 1득점 1타점으로 맹활약했다. 덕분에 두산은 5-1로 NC를 꺾고 2승을 선점했다.

1차전에서 두산은 오재일-김재환-양의지로 이어지는 클린업 트리오를 구축했다. 하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다. 김재환만 1안타를 기록했을 뿐 오재일과 양의지는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다. 번번이 득점권에서 침묵한 두산은 잔루 13개를 기록하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1차전 1-0으로 승리했지만 찝찝함이 남을 수밖에 없어싿.

이에 따라 김태형 감독은 2차전에서 선발 라인업에 전반적인 변화를 줬다. 눈에 띄는 것은 중심타선이었다. 3번 타자 자리에는 민병헌이, 5번 타자 자리에는 에반스가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4번 타자 자리에는 바뀌지 않았다. 김재환은 두산의 4번 타자로 여전히 이름을 올렸다. 김태형 감독의 믿음이 드러나는 부문이었다.

김재환은 김태형 감독의 믿음에 제대로 응답했다. 4회초 무사 1루서 안타를 때려내면서 타격감을 예열했다. 김재환의 안타로 공격의 흐름을 이어간 두산은 선취점을 얻어내는데 성공했다. 이후 잠잠했던 김재환은 8회말 승부의 흐름을 뒤바꾸는 홈런을 때려내며 4번 타자의 자격을 제대로 증명했다.

김재환은 2-1로 근소하게 앞선 8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나섰다. 상대는 호투를 이어가고 있는 NC 선발 해커였다. 초구와 둘째구 볼을 골라낸 김재환은 해커의 3구째 커터를 놓치지 않았다. 그대로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아치를 그려냈다. 김재환의 홈런 한방으로 두산의 타선을 불타올랐다. 8회말에만 4점을 얻어냈다.

이것이 끝이 아니었다. 김재환은 수비에서도 큰 역할을 해냈다. 9회초 무사 1루서 테임즈의 타구를 끝까지 쫓아 잡아내는 호수비를 보여줬다. 4번 타자 김재환의 위력뿐만 아니라 외야수로서의 김재환의 가치도 상당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