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2] '2연패' NC, 너무나 뼈아팠던 테이블세터의 '엇박자'

잠실=김동영 기자 / 입력 : 2016.10.30 17:09 / 조회 : 1678
  • 글자크기조절
image
1회초 박민우의 병살타 때 2루에서 아웃되고 있는 이종욱.



NC 다이노스가 두산 베어스에 연이틀 패하며 한국시리즈 2연패를 기록했다. 이틀 연속 팽팽한 경기가 됐지만, 끝내 고개를 숙였다. 특히 2차전에서 테이블세터 이종욱-박민우의 '엇박자'가 뼈아팠다.

NC는 3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2차전 두산과의 경기에서 선발 해커가 잘 던지다 8회 무너졌고, 타선도 힘을 쓰지 못하며 1-5로 패했다.

전날 연장 11회말까지 가는 접전 끝에 0-1로 패했던 NC는 이날도 1-2로 패하며 2연패에 빠졌다. 이제 마산에서 대반격에 나서야 하는 상황이 됐다. 그만큼 치명적인 2연패다.

무엇보다 아쉬운 부분이 타선이다. NC 타선은 두 경기에서 20이닝을 펼치며 단 한 점도 뽑지 못했다. '나테박이'로 대변되는 강타선이지만, 적어도 한국시리즈에서는 아니었다.

특히 2차전에서 좋지 못했던 부분이 테이블세터의 '엇박자'다. 1번 이종욱이 3안타에 타점도 기록했지만, 2번 박민우가 병살타 두 번에 결정적인 삼진도 한 차례 당하고 말았다.

시작은 1회초였다. 선두타자 이종욱이 안타를 치고 출루했다. 기분 좋은 출발이었다. 하지만 박민우가 땅볼에 그쳤고, 병살타가 됐다. 6회초에도 같은 상황이 나왔다. 1사 후 이종욱이 안타로 출루했다. 멀티히트 경기였다. 문제는 다음이었다. 박민우가 2루 땅볼을 쳤고, 병살이 됐다. 그대로 이닝이 종료됐다.

또 있다. 8회초다. 8회초 NC는 2사 후 모창민과 권희동의 연속안타로 1,3루 기회를 잡았다. 그리고 타석에 이종욱이 들어섰다. 이종욱은 좌전 적시타를 치며 1-1 동점을 만들었다. 다음 박민우가 들어섰지만, 박민우는 삼진으로 돌아서고 말았다. 결국 8회말 폭투로 한 점을 내주며 NC가 1-2로 패했다.

사실 플레이오프에서도 이종욱-박민우의 엇박자는 있었다. 이종욱이 크게 침묵한 반면(13타수 2안타, 타율 0.154), 박민우는 18타수 6안타, 타율 0.333에 2타점을 올렸다.

이후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이종욱이 무안타를 기록했고, 박민우는 안타를 쳤다. 그리고 이날 2차전에서는 이종욱이 멀티히트를 친 반면, 박민우가 병살 2개를 때렸다. 4타수 무안타다. 이래서는 공격이 제대로 되기가 만만치 않았다.

테이블세터는 팀 공격의 '첨병'이다. 이들이 루상에 나간 뒤, 중심타선이 불러들여야 한다. 그래야 팀이 이길 수 있다. 하지만 이날 NC의 테이블세터 이종욱-박민우는 묘한 엇박자를 보이며 어려움을 겪었다. 팀도 2연패를 당하고 말았다. 진짜 문제는 '나테박이'가 아니라 그 앞에 있었는지도 모른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