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서 수상소감에 "돌겠네"..'대종상' 방송사고 "경위 파악중"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7.10.26 10:43 / 조회 : 7905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조선의 대종상 시상식 유튜브 화면 캡처


지난 25일 치러진 제 54회 대종상 시상식이 방송사고로 얼룩졌다. 이와 관련해 주최 측은 "경위를 파악중"이라는 입장이다.

지난 25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제 54회 대종상 영화제 시상식이 열렸다. TV조선을 통해 생방송된 이날 시상식에서는 최희서가 신인여자배우상과 여우주연상을 수상, 2관왕에 오르며 화제의 주인공이 됐다. 신인상을 받은 최희서는 감격에 겨워 약 4분간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 가운데 유튜브 영상 등에는 현장 스태프의 목소리가 방송에 섞여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최희서가 이준익 감독을 언급하자 "이준익 감독이 있다"며 '빡빡이'라고 속된 말로 이르는가 하면, "이제 그만하자", "밤 새겠네", "돌겠다" 등의 목소리가 더해져 시상식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대종상 측 관계자는 "방송 중계 당시에는 확인하지 못했다. 스태프 목소리가 함께 나왔다는 지적을 확인했고 현재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그 뒤에 입장을 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