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불안하고 두렵다"..정가은, 의미심장한 심경글

이성봉 기자 / 입력 : 2018.05.14 08:59 / 조회 : 674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정가은/사진=정가은 인스타그램


배우 정가은이 "불안하고 두렵다"라며 의미심장한 심경글을 남겼다.

14일 정가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하루도 무사히 지나간 것에 감사합니다. 사실 하루하루가 너무 불안하고 내일이 무섭고 두렵다"라며 "안 그런 척, 괜찮은 척하면 정말 괜찮을까봐, 괜찮아질까봐, 그랬으면 해서. 부디 내일도 오늘만 같았으면 좋겠네요"라고 털어놨다.

이어 정가은은 "아직 너무 자격이 없나봐요"라며 "내가 이렇게 불안해하니까, 딸도 잠을 못 자나 싶다. 미안하고 또 미안하다. 내일이 두렵다. 이 두려움은 언제쯤 끝이 날까요"라고 딸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이같은 정가은의 고백에 지인들이 댓글을 달았다. 방송인 설수현은 "가은아. 우리 모두 불안해. 끝나지 않을 불안이 계속 오겠지만 또 그냥 살아진다. 그지. 많은 사람이 널 지켜준다"라고 위로했다.

개그우먼 안선영 역시 "이 또한 다 지나간다. 시간이 약이야. 그리고 언제든 필요할 때는 손만 내밀어. 바로 달려가서 잡아줄께"라고 애정 어린 마음으로 정가은을 다독였다.

이외에 많은 네티즌들이 위로와 공감의 댓글을 남기면서 정가은을 응원하고 있다.

한편 정가은은 지난 1월 결혼 2년 만에 이혼했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현재 연예 활동을 재개했으며 SNS를 통해 딸 소이의 성장과정을 공개하며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