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손숙 "이순재, 한길만 걸어 오늘날 빛나"

공미나 이슈팀기자 / 입력 : 2019.01.07 08:57 / 조회 : 1478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손숙, 이순재 /사진=KBS 1TV '인간극장' 방송화면 캡처


배우 손숙이 이순재의 연기 인생에 존경심을 표했다.

7일 오전 방송된 KBS 1TV 교양 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는 배우 이순재의 삶을 조명했다.

연극 '장수상회'에 함께 출연 중인 손숙과 이순재는 50년 지기 우정을 자랑한다. 손숙은 이순재에 대해 "워낙 예전부터 잘 아는 분이라 가족 같다. 또 이순재 선생님의 아내 분이 제 고등학교 선배"라며 남다른 인연을 설명했다.

손숙은 긴 세월 지켜본 이순재에 대해 "굉장히 점잖으시고 늘 똑같다. 거의 변하신 건 없고 머리만 하얗게 셌다"고 말하며 웃음 지었다.

이어 "오랫동안 다른 일을 안 하시고 한길로만 가셨기에 오늘날 가장 빛나신다"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손숙은 "중간에 다들 그만두고 다른 일을 하고는 했는데 이순재 오라버니는 그냥 이 일만 하셨다"며 "존경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