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김형열 감독, "값진 승점 안고 돌아간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08.25 22:07 / 조회 : 473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부산] 이현민 기자= FC안양 김형열 감독이 부산아이파크전 무승부에 나름 만족감을 드러냈다.

부산은 25일 오후 8시 구덕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19 25라운드서 전반 33분 알렉스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21분 노보트니에게 실점해 1-1로 비겼다. 이로써 승점 40점으로 3위를 유지했다. 2위 부산과 승점은 7점 차다.

경기 후 김형열 감독은 “선수들이 굉장히 고생했다. 120% 자기 몫을 해줬다. 득점 기회를 살렸으면 좋았을 텐데, 그래도 잘 싸웠다. 원정에서 소중한 1점을 안고 간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날 안양은 빠른 공격 전개, 안정된 빌드업 등 강호인 부산을 맞아 저력을 발휘했다. 그러나 결정력이 문제였다. 부산 골키퍼 최필수의 선방 탓도 있었지만, 김형열 감독이 언급한대로 전반 선제골 이후 몇 차례 완벽한 기회를 놓쳤다.

김형열 감독은 “주축 선수들이 빠진 상황이다. 모재현은 자기 포지션이 아닌 곳에 섰다. 이정빈도 전방에 배치됐다. 빌드업과 조직적인 부분이 굉장히 좋았다. 골을 못 넣었지만, 충분히 잘했다”고 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