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뷰] '러츠 29점' GS칼텍스, 흥국생명 7연패 빠뜨리며 선두 추격!

장충=한동훈 기자 / 입력 : 2020.02.13 20:57 / 조회 : 704
  • 글자크기조절
image
GS칼텍스 선수들이 13일 장충 흥국생명전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KOVO
GS칼텍스가 흥국생명을 7연패로 몰아 넣었다.

GS칼텍스는 1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V리그 여자부 5라운드서 흥국생명을 세트스코어 3-1(25-14, 22-25, 25-22, 25-13)로 격파했다.

이날 승리로 GS칼텍스는 15승 8패 승점 46점을 쌓았다. 1위 현대건설(승점 48점)을 바짝 추격했다. 흥국생명은 7연패 수렁에 빠졌다. 승점 추가에 실패하며 10승 12패 승점 37점 3위를 유지했다.

러츠가 29점으로 공격을 진두지휘했다. 이소영 17점, 강소휘 16점으로 활약했다. 주포 이재영과 루시아가 모두 부상으로 빠진 흥국생명은 맥없이 주저 앉았다. 4위 KGC인삼공사와 승점 차이가 6점 밖에 되지 않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GS칼텍스는 1세트를 무려 11점 차로 가져오며 기선을 제압했다. 8-8에서 권민지의 퀵오픈이 신호탄이었다. GS칼텍스는 흥국생명을 8점에 묶은 채 6점을 연달아 냈다. 14-8로 순식간에 차이가 벌어졌다.

GS칼텍스는 16-12에서 쐐기를 박았다. 러츠가 퀵오픈을 꽂았다. 흥국생명 박현주의 퀵오픈은 아웃됐다. 러츠의 오픈 공격이 이어졌다. GS칼텍스가 7점 차로 달아나며 흥국생명을 주저앉혔다.

흥국생명은 2세트 반격에 나섰다. 2점 차로 끌려가던 흥국생명은 10-12에서 김채연의 속공으로 따라 붙었다. 김다은이 강한 서브로 리시브를 흔들고 김미연이 오픈 공격으로 연결해 동점을 만들었다. GS칼텍스 강소휘의 공격 범실이 나와 흥국생명이 뒤집었다.

리드를 유지하던 흥국생명은 24-22에서 김미연의 퀵오픈으로 세트스코어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흥국생명의 상승세는 오래가지 못했다. GS칼텍스가 3세트와 4세트를 내리 휩쓸었다.

GS칼텍스는 3세트를 접전 끝에 이겨낸 뒤 손쉽게 4세트까지 가져갔다. 흐름을 잡은 GS칼텍스는 4세트도 1세트처럼 초중반에 게임을 터뜨렸다. 야금야금 벌어진 점수는 어느새 10점 차이까지 났다. 23-13에선 한수지가 이동공격, 박혜민이 퀵오픈을 차례로 성공시켜 매치포인트를 획득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