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 '뜨거운 피', '비열한 거리' '해바라기' 韓느와르 계보 이을까

전형화 기자 / 입력 : 2022.03.04 14:19 / 조회 : 765
  • 글자크기조절
image
천명관 감독의 데뷔작 '뜨거운 피'가 한국형 느와르 계보를 이을지 주목된다.

'뜨거운 피'는 1993년, 더 나쁜 놈만이 살아남는 곳 부산 변두리 포구 구암의 실세 희수와 그곳에서 살아남기 위한 밑바닥 건달들의 치열한 생존 싸움을 그린 영화이다. '비열한 거리' '해바라기' '우아한 세계' 등 관객들에게 오랜 시간 회자되고 있는 한국형 느와르로 만들어졌다.

'뜨거운 피'는 인물 중심의 한국형 느와르와 결은 같이 하면서도 사실감을 더 하기 위해 여느 영화에서나 많이 봐온 공권력의 개입이나 정경유착 없이 오로지 살기 위해 치열하게 발버둥치는 밑바닥 건달들의 이야기를 날 것 그대로 담아냈다는 후문이다.

정우, 김갑수, 최무성 등의 연기호흡도 눈여겨볼 지점이다. 김언수 작가의 동명 소설을, 유명 소설가인 천명관 작가가 연출을 한다는 것도 '뜨거운 피'의 관전 포인트다.

'뜨거운 피'는 3월23일 개봉한다.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