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빽 투 더 그라운드' 김구라 "이찬원 야구 지식, 캐스터 기질 있어"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3.22 08:49 / 조회 : 31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N


'빽 투 더 그라운드'의 MC로 호흡을 맞추는 김구라와 이찬원이 서로에 대한 애정을 밝혔다.

오는 29일 첫 방송될 MBN 새 예능 프로그램 '빽 투 더 그라운드'(연출 유일용)는 한 시절 그라운드를 누비며 야구 역사의 한 획을 그었던 레전드 스타들의 화려한 복귀를 진정성 있게 담아내는 '은퇴 번복' 버라이어티다.

김인식 감독, 송진우 코치와 양준혁, 안경현, 홍성흔, 현재윤, 채태인, 김태균, 이대형, 윤석민, 니퍼트까지 레전드 야구선수들이 다시 그라운드로 컴백을 예고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빽 투 더 그라운드'에서 매끄러운 진행과 명쾌한 해설로 보는 재미를 더할 MC 김구라, 이찬원의 케미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김구라는 "MC라기 보다는 팬심의 마음으로 프로야구 선수들과 함께하고 있는데 그분들이 경기 할 때 저희가 중계하는 역할을 한다"며 "이찬원이 야구에 대한 지식이 상당하고 캐스터 기질도 있더라. 톤이 일단 좋아서 극적인 순간에 본인의 감정을 잘 실어가지고 하는 걸 보면서 이 프로그램에 굉장히 제가 의지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이찬원에게 신뢰감을 드러냈다.

image
/사진=MBN


이찬원은 '라디오스타'에서 게스트와 MC로서 김구라와 만났던 것을 회상하며 "공동 MC로는 처음이라 많이 긴장하고 떨리는 마음으로 첫 녹화에 임했다. 김구라 선배님께서 너무나 잘 이끌어주시고 젠틀하게 리드해주셔서 첫 호흡은 정말 좋았다. 뿐만 아니라 정말 놀랄 정도로 김구라 선배님께서도 야구에 관한 지식이 엄청나시다는 것을 이번에 처음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의 호흡에 대해 김구라는 "호흡은 이제 점점 나가면서 맞춰가야 할 것 같다. 그래도 야구적인 상식이 뛰어나서 그것만으로도 저는 앞으로 굉장히 긍정적인 시너지가 날 거라고 본다"고 기대를 내비쳤다.

이찬원은 "첫 녹화를 마친 지금 우리의 호흡 점수가 100점이라면 앞으로는 200점, 500점, 1000점까지도 매겨볼 수 있을 것 같다"며 "우리의 호흡은 남진, 장윤정 선배님의 '당신이 좋아'라는 노래로 완벽하게 대체할 수 있지 않나 싶다"고 유쾌하고 자신감 넘치는 답변을 전했다.

이처럼 MC 김구라와 이찬원의 똑 부러지는 야구 경기 중계와 신선한 케미까지 확인할 수 있는 MBN 새 예능 프로그램 '빽 투 더 그라운드'는 오는 29일 오후 9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