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개벤져스, '오나미♥' 박민의 특급 지원사격.."승리 위하여"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2.03.23 10:03 / 조회 : 420
  • 글자크기조절
image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의 FC개벤져스, FC아나콘다의 경기./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FC개벤져스가 리그 전승 행진을 노리는 가운데, 오나미의 남자친구 박민까지 지원 사격에 나선다.

23일 오후 방송될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리그 전승을 노리는 'FC개벤져스'(이하 개벤져스)와 첫승을 노리는 'FC아나콘다'(이하 아나콘다)의 정면 승부가 펼쳐진다.

리그전에서 현재 전승 행진을 이어오고 있는 개벤져스는 아나콘다를 상대로 어떤 경기력을 보여줄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하지만 무적 무패였던 개벤져스에게도 이번 경기는 고비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무서운 기세로 독기를 품은 아나콘다가 결코 만만한 상대가 아니기 때문이다. 여기에 골키퍼 '조해태' 조혜련의 부상 소식까지 알려져 '개벤져스'에게도 위기가 찾아왔다. 팀을 이끄는 주장이기도 한 조혜련의 부상이 이번 경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큰 부담을 안은 개벤져스를 위해 오나미의 예비 신랑 박민도 깜짝 지원사격에 나섰다. 축구선수 출신인 박민은 개벤져스의 승리를 위해 특급 내조를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훈련까지 참여하며 조언을 아끼지 않은 박민의 응원을 받은 개벤져스가 위기를 극복하고 또 한 번의 승리를 거머쥘 수 있을지 주목된다.

리그 마지막 경기에 출사표를 던진 아나콘다 역시 전패라는 굴욕을 벗기 위해 치열한 설욕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아나콘다가 그동안 보여줬던 가능성을 이번 경기에서 증명해낼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개벤져스가 승리로 슈퍼리그 진출을 확정지을지, 아니면 아나콘다의 승리로 드라마같은 대반전을 만들어낼지, 두 팀의 양보 없는 대결은 '골때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기자 프로필
이경호 | sky@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재미있는 방송-가요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제보는 언제 어디서나 받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