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와 아가씨' 이일화, 이세희 품에 안겨 사망.."엄마가 사랑해"

이시호 기자 / 입력 : 2022.03.27 20:14 / 조회 : 91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2 '신사와 아가씨' 방송 화면 캡처
'신사와 아가씨' 배우 이일화가 암 투병 끝에 숨을 거뒀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애나킴(이일화 분)과 박단단(이세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박단단은 애나킴이 화장실에서 정신을 잃은 채 쓰러져 있는 모습을 발견했다. 박단단은 오열하며 애나킴을 흔들었고, 이후 애나킴은 병실에서 가족들에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애나킴은 박단단에게는 "단단아 엄마가 사랑해"라고, 이영국(지현우 분)에게는 "영국아 고마웠다. 우리 단단이 잘 부탁한다"고 말했다.

애나킴은 이어 차연실(오현경 분)에 "감사합니다"라 말했고, 차연실은 "단단이 걱정은 말아라. 제가 결혼할 때도 아이 낳을 때도 앞으로 항상 단단이 옆에 있겠다"고 답해 감동을 자아냈다. 애나킴은 박수철(이종원 분)에게는 "정말 미안하고 고맙다. 내가 부탁한 거 들어달라"고 박단단과 이영국을 허락해달라는 마지막 부탁을 전했다.

박단단은 결국 애나킴의 품에 엎드려 눈물을 터뜨렸고, 애나킴은 마지막 힘을 다해 박단단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엄마가 사랑해"라 답했다. 애나킴은 결국 박단단의 품에 안겨 숨을 거뒀다.

이시호 기자 star@mtstarnews.com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