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성, '빅마우스' 구천교도소의 실세..독보적인 캐릭터 소화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07.31 10:41 / 조회 : 380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정재성이 대체 불가한 캐릭터 흡수력과 독보적인 연기력으로 '빅마우스'의 신 스틸러로 등극했다.

정재성은 29일과 30일에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에서 구천교도소장 '박윤갑'에 완벽 빙의해 압도적인 눈빛과 격앙된 감정 연기로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을 불러일으켰다.

1회에서 정재성은 교도소 내에서 돈 많고 힘 있는 재소자들에게는 하염없이 연약한 '강약약강'의 박윤갑을 그려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박윤갑(정재성 분)은 서재용(박훈 분) 살인 사건의 용의자들이자 권력을 쥐고 있는 한재호(이유준 분), 이두근(오륭 분), 정채봉(김정현 분)에게 접대하며 굽신거리는 면모를 보였다. 또한 교도소장인 박윤갑은 교도소 내부에서 권력자들에게 술과 담배를 제공, 그들이 이야기를 편히 나누도록 자리를 비켜주며 돈과 권력사이에서 나약한 모습을 보였다. 정재성은 압도적인 몰입력 뿐만 아니라 대체 불가한 연기로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2회에서 박윤갑은 교도소장실 안에 있는 CCTV 화면을 통해 박창호(이종석 분)가 극단적 선택을 하려는 것을 보고도 관심 없다는 태도를 취했다. 하지만 그는 우정 일보 사장인 공지훈(양경원 분)에게 박창호가 자신들의 돈을 앗아간 사기꾼 '빅마우스'라는 사실을 듣고 급히 달려나갔고, 목을 매고 버둥거리다가 축 처지는 박창호를 살리라고 외쳤다. 이렇듯 정재성은 휘몰아치는 전개 속에서 박윤갑과 완벽하게 동화돼 열연을 펼치며 극을 흥미진진하게 이끌었다.

그런가 하면 정재성은 박창호에게 본색을 드러내며 보는 이들의 긴장을 유발했다. 박윤갑은 박창호에게 진수성찬을 대접하며 빅마우스가 맞는지 물었고, 아니라는 그의 대답에 순식간에 싸늘하게 돌변하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렇듯 정재성은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강약약강' 스타일의 교도소장 박윤갑에 완벽하게 몰입하며 극 초반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었다.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에서 나오는 묵직한 연기로 강렬한 첫 등장을 알린 정재성이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더욱 기대된다.

독보적인 연기로 캐릭터를 맛깔나게 살려낸 정재성의 활약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되는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