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나, 방탄소년단 제이홉 영접하더니 하트 뿅뿅 "아미의 누나"[스타IN★]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2.08.11 10:04 / 조회 : 42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김이나 인스타그램


작사가 김이나가 방탄소년단 제이홉을 만난 소감을 직접 밝혔다.

김이나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이홉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김이나는 "[별밤 마무리 일기] 휴 실은 너무 긴장했었다 난 여전히 첨보는 슈스앞에 쫄아버리고 마는 초라한 쫄보였던 것.. 혹시나 내가 페이스 잃고 너무 딥하게 들어가면 어쩌나 갑분주접 길게 떨면 어쩌나 인트로 할 때도 '오늘 아무도 안 왔다. 나는 오늘 혼자 방송하는 날이다'라고 주문을 걸며 시작했다. 그러나 제이홉님은 넘나 순수하고 개구지고 진지하고 친절한 한 떨기의 튤립이었던 것??. 정말 좋은 사람같았다"라고 적었다.

김이나는 "귀한 곳에 많이 귀한 분이 몸소 와주신 날이니만큼 나도 뭔가 준비하고 싶어서 제이홉 롤라팔루자 무대 의상 중 블랙을 나름 재현했는데 악수할때 장갑 실례같아 벗고 있다가 안 보이는데서 끼려는데 찍찍 소리가 나서 조금 창피했다. 막짤은 진성 나무아미인 재정작가가 차가운 도시 속 정글같은 방송국 작가 워킹으로 뭐 들고 들어오길래(안입던 자켓도 입음) 일코해제 시켜버렸더니 나온 진실의 덕후자세"라고 전했다.

김이나는 "또 나오고 싶고 다같이도 나오고 싶다던 그 말 잊지 않겠다(박제). 아 그리고 제이홉님이 날 누나라 칭했으므로 일단 나는 아미의 누나/언니다. 아무튼 그렇다. 유애나의 이모이자 블랙맘바이자 나무 언니이자… 케이팝족보가 조금 혼란스러워지고 있지만 만족스럽다"며 제이홉과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두 사람은 함께 포즈를 취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