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조2' 유해진 "다니엘 헤니와 호흡? 이상했다, 왜 똑같은 마스크를.." 입담 [스타현장]

여의도=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8.16 13:00 / 조회 : 903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유해진, 현빈이 16일 오전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진행된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감독 이석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과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해외파 FBI 잭(다니엘 헤니)이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형사들의 예측불허 삼각 공조 수사를 그린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은 9월 7일 개봉한다. /2022.08.16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유해진이 특유의 입담과 너스레로 웃음을 전했다.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영화 '공조2 : 인터내셔날'(감독 이석훈)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현빈, 유해진, 임윤아, 진선규, 이석훈 감독이 참석했다.

'공조2: 인터내셔날'은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 분)과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분), 여기에 뉴페이스 해외파 FBI '잭'(다니엘 헤니 분)까지,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형사들의 예측불허 삼각 공조 수사를 그린 영화다.

이날 다니엘 헤니는 미국 일정으로 인해 직접 참석하지 못하고 화상으로 연결해 여러 이야기를 전했다. 유해진은 다니엘 헤니와의 호흡에 대해 묻는 질문에 화면을 응시하며 "처음에는 너무 이상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에 유해진은 웃으며 "왜 똑같은 마스크를 가진 사람을 3명이나 쓰나 하는 생각을 했다"라며 "이미지 캐스팅인 것 같았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유해진은 "저는 다니엘 헤니와 함께 호흡하며 건강한 이미지의 사람이구나 건강한 친구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공조2: 인터내셔날'은 9월 7일 개봉 예정이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