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시탐탐' 수영, 역할극 만족도 100%..원하는 호칭 '아가씨'

이빛나리 기자 / 입력 : 2022.08.16 21:10 / 조회 : 37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소시탐탐' 방송화면
'소시탐탐'에서 아티스트 역을 맡은 수영은 일일 스태프 윤아에게 '아가씨' 호칭이 좋다고 전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소시탐탐'에서는 광고 촬영이 취소된 수영이 윤아와 '힐링 DAY'를 보내기로 했다.

이날 수영의 일일 스태프를 맡은 윤아는 수영에게 "비가 와서 광고 취소가 됐다"며 집으로 데려다줄 테니 집에서 쉬면 된다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수영은 윤아를 그냥 보낼 수 없다며 '힐링 DAY'를 갖기로 했다.

수영은 윤아에게 "매니저님 제가 식사를 못해가지고"라며 햄버거집으로 향해달라고 요청했다. 윤아는 수영에게 "어떤 호칭을 원하세요"라고 물었고 수영은 "아가씨?"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수영은 질문이 많은 윤아에게 "과도한 관심은 피해주세요"라며 차갑게 말했고 윤아는 입을 다물며 운전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 폭소를 안겼다.

이빛나리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