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 母 김가연, '4세 딸 발달검사' 오열.."양육비 못 받아"[고딩엄빠2]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10.11 13:42 / 조회 : 46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에서 19세에 엄마가 된 '고딩엄마' 김가연이 어려운 형편 속에서도 꿋꿋이 딸을 키워가는 일상을 공개한다.

11일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19회에서는 김가연이 4세 딸의 언어 발달 검사를 위해 클리닉을 찾아가는 한편, '인생 첫 출근'에 나서는 모습이 펼쳐진다

이날 김가연은 또래보다 말이 다소 느린 4세 딸을 위해 언어 발달 검사를 받기로 한다. 1년 만에 클리닉을 찾아간 김가연은 "과거 딸이 언어 발달 지연 판정을 받아서, 6개월 정도 치료를 했었다. 그런데 치료비가 140만 원 정도가 나와서, (비용이 감당하기 힘들어) 치료를 포기하게 됐다"고 털어놓는다. 이에 이인철 변호사는 '양육비 분쟁'으로 금전적 고충을 겪고 있는 김가연의 상황을 냉철하게 바라보며, "저런 경우는 (양육비를) 더 받을 수 있다"는 법률적 조언을 건넨다.

검사에 들어간 김가연의 딸은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상담사의 말을 똑같이 따라하는 패턴을 보여 3MC를 걱정케 한다. 검사가 끝난 후, 김가연은 상담사로부터 예상치 못한 검사 결과를 듣자, 결국 참았던 눈물을 쏟고 만다.

며칠 뒤, 딸 예빈이를 어린이집에 등원시킨 김가연은 딸과 자신을 위해 '인생 첫 출근'에 나선다. 이와 관련 김가연은 "기초수급대상자나 저소득층이 스스로 자립할 수 있도록 근로 기회를 제공해주는 '자활근로사업'을 신청했다"면서 "예빈이가 점점 커가면 돈이 많이 부족질 터라, (미혼모) 지원금으로는 빠듯해서 일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힌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