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선수협 "퓨처스 FA 제도 수정 및 보완 요구"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2.10.31 15:53 / 조회 : 1324
  • 글자크기조절
image
양의지 선수협 회장.
한국 프로야구 선수협회(이하 선수협)가 KBO에 퓨처스리그 FA(자유계약선수) 제도를 수정, 보완해줄 것을 요청했다.

선수협은 31일 성명서를 통해 "퓨처스리그 FA 제도로 인해 더 이상의 피해를 보는 프로야구선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제도를 철저히 수정 및 보완하여 실행해 줄 것을 KBO에 요청한다"고 밝혔다.

선수협이 KBO 관계자에게 직접 확인한 바에 따르면 2023시즌 이후부터 2차 드래프트 제도를 복원하는 것으로 KBO가 합의한 가운데 이번까지는 퓨처스리그 FA 제도가 유지된다.

선수협은 "퓨처스리그 FA 제도는 그간 실효성 및 효율성에 대해 꾸준히 논란이 일어나는 등 허울에 그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왔지만, KBO는 이번이 마지막 시행이라는 이유로 제도에 대한 수정 및 보완점 없이 지난 기준 그대로 시행한다는 입장"이라고 지적했다.

선수협은 퓨처스리그 FA 제도 시행 전부터, 자격요건, 보상조항 등과 관련하여, 이를 완화하지 않을 경우, 오히려 리그 활성화 및 발전을 저해하고 선수권익을 침해하는 실속 없는 제도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를 KBO에 전달한 바 있다.

그럼에도 "KBO는 이를 수용하지 않은 시행안 발표로 원성을 샀으며, 실제로 지난 퓨처스리그 FA 제도는 대상자 중, 대다수가 방출 통보를 받고, 미아로 전락한 선수가 발생하는 등 사전에 예견된 수많은 문제점을 그대로 노출했다"며 "제도가 명확한 한계점을 드러냈음에도 불구, 마지막 시행이라는 이유로 아무런 개선점이나 보완책 없이 현행 기준 그대로 실행하겠다고 하는 것은 지난번의 실패를 재확인하고 재연하는 것에 불과하며, 이로 인해 프로야구선수들의 피해와 불이익은 또다시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선수협은"KBO가 지난 실패를 거울삼아 이번에는 보다 완성도 높은 퓨처스리그 FA 제도를 실행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