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포맨' 이미도, 한채아와 신분 차이 질투 "난 힘든 거 잘 버텨"

이빛나리 기자 / 입력 : 2023.03.21 23:38 / 조회 : 42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화면
[이빛나리 스타뉴스 인턴 기자] 배우 이미도가 한채아를 질투했다.

21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드라마 '꽃선비 열애사'에 출연 중인 인교진, 한채아, 이미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이상민은 인교진에 "인교진 씨가 꽃선비냐"라고 물었다. 인교진은 "선비는 선비인데 시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채아는 "진짜 주인공은 안 나왔다. 대신 홍보를 해도 되는지"라며 망설였다. MC 탁재훈은 "근데 어떻게 이렇게 뻔뻔하게 오셨냐"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상민은 인교진, 한채아, 이미도에 "사극 연기 의상 때문에 힘든 적이 있냐"라고 물었고, 이미도는 신분이 낮아 의상에 불편함이 없다고 답했다. 반면 한채아는 "머리에 무거운 거 들고 있으면 힘들다"고 하소연했다.

이에 탁재훈이 "본인이 이뻐서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이미도가 "맞다. 나는 뭐 하기 싫어서 안 하냐? 나는 목도 굵어서 잘 버텨"라고 토로해 폭소케했다.

이빛나리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