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린 홍건희-이병헌... 두산 구한 박정수 "무조건 막겠다"는 각오는 현실이 됐다

잠실=안호근 기자 / 입력 : 2023.05.25 23:04 / 조회 : 1965
  • 글자크기조절
image
두산 박정수가 25일 삼성전 11회초 등판해 뜬공을 유도한 뒤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두산 베어스
image
역투하고 있는 박정수. /사진=두산 베어스
선발 최승용의 눈부신 호투에도 타선은 애를 먹었고 결국 승부는 연장으로 향했다. 필승조를 중심으로 불펜 투수 4명을 활용했고 11회초 승부처에서 소방수로 나선 건 박정수(27·두산 베어스)였다.

박정수는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양 팀이 3-3으로 맞선 11회초 무사 주자 2루에서 구원 등판해 삼자범퇴로 1이닝을 막아냈다.

11회말 두산이 상대 실책과 김재호의 끝내기 안타로 4-3 승리하며 박정수는 시즌 첫 승리의 주인공이 됐다.

좀처럼 승부를 예상하기 힘든 경기였다. 양 팀 선발 투수들의 호투가 펼쳐졌고 필승조가 가동되며 9회까지 승리팀을 찾지 못했다.

연장 10회 삼성이 한 점을 내며 승기를 잡는 듯 했으나 두산은 포기하지 않고 1점을 만회하며 경기를 11회까지 끌고갔다.

image
박정수. /사진=두산 베어스
11회초 마운드에 오른 건 2년차 좌투수 이병헌. 그러나 0-2로 유리한 볼카운트에서 연속 볼 4개를 던지며 주자를 출루시키더니 바뀐 대주자 안주형을 의식한 듯 1루수 미트를 크게 벗어나는 견제구 실책까지 범했다.

두산 벤치가 움직였다. 이병헌을 과김히 내리고 우투수 박정수를 택했다. 박치국과 정철원은 이미 등판한 뒤였고 2이닝을 던진 마무리 홍건희도 10회 1실점하고 물러난 터. 어깨가 무거웠지만 박정수는 김태군의 보내기 번트로 1사 3루 위기에 몰리고도 김영웅에게 허를 찌르는 커브로 루킹 삼진을 잡아냈고 대타 김현준에게 좌익수 파울플라이를 유도해 이닝을 매조졌다.

위기 뒤 기회, 기회 뒤 위기라는 말이 딱 들어맞았다. 기회를 살리지 못한 삼성은 흔들렸고 두산은 이 틈을 놓치지 않고 파고 들었다. 선두 타자 김재환의 타구를 삼성 2루수 김동진이 놓쳤고 2사 1,2루에서 평범한 1루 파울 라인 바깥 뜬공을 이태훈이 놓쳤다. 이후 볼넷과 김재호의 끝내기 좌전 안타로 경기는 두산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image
김재호(오른쪽)의 끝내기 안타로 승리를 거둔 두산 선수들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두산 베어스
이승엽 두산 감독은 김재호와 함께 박정수를 수훈갑으로 꼽았다. 이 감독은 "마운드에서는 위기 상황에서 무실점 피칭을 한 박정수의 배짱이 빛났다"고 칭찬했다.

박정수는 "힘든 상황이었지만 '무조건 막겠다'고 각오하며 마운드에 올랐다. 잘 막아서 다행"이라며 "11회초를 막은 뒤 벤치 분위기가 모두 간절했다. 나 역시 개인이 아닌 팀 승리를 정말 응원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올 시즌 아직 1군보다는 2군에서 보낸 시간이 더 많다. 이날까지 단 4경기, 7⅔이닝이 그에게 주어진 기회의 전부였다. 그러나 자신감 하나 만큼은 누구에게도 뒤처지지 않는다. "컨디션은 좋고 아픈 곳도 하나도 없다"며 "항상 흐름이 좋다가 아프면서 무너졌는데 트레이닝파트에서 신경을 많이 써주시고 나 역시 스케줄을 잘 소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을 계기로 이승엽 감독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박정수는 "중요한 상황에 나간 경험이 많지 않아 긴장됐던 것도 사실"이라면서도 "계속 잘 던진다면 중요한 상황에 등판할 수 있지 않을까. 더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image
11회 위기를 벗어난 뒤 마운드에서 내려오고 있는 박정수. /사진=두산 베어스


기자 프로필
안호근 | oranc317@mtstarnews.com

스포츠의 감동을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