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홍현석-안재준-엄원상-이재익 골’ 대한민국의 득점 파티, 태국 4-0 박살...16강 진출 확정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3.09.21 22:22 / 조회 : 1417
  • 글자크기조절
image


image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금메달을 노리는 대한민국이 조기에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아시안게임 대표팀은 2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중국 진화에 위치한 진화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태국과의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예선 2차전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대한민국은 태국을 제압하면서 조 1위를 확정해 남은 1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대한민국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박재용이 최전방에 위치했고 안재준, 고영준, 엄원상이 2선에 배치됐다. 홍현석과 백승호가 허리에서 공수를 조율했고 포백은 설영우, 이재익, 박진섭, 황재원이 구축했다. 골문은 이광연이 지켰다.

image


image


대한민국은 주도권을 잡고 이른 시간부터 몰아붙였다. 계속해서 태국의 진영으로 볼을 전개하면서 틈틈이 기회를 노렸다. 그러던 전반 15분 선제 득점이 터졌다. 왼쪽 측면에서 연결된 고영준이 연결한 크로스를 문전에 있던 홍현석이 머리로 골문을 뚫었다.

대한민국의 득점은 이어졌다. 전반 20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박재용이 끝까지 지킨 볼을 안재준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팀의 두 번째 골을 만들었다.

대한민국의 공격은 거셌다. 전반 28분 프리킥 상황에서 백승호가 날카로운 슈팅을 선보이면서 계속해서 추가 득점을 향한 의지를 불태웠다. 전반 39분 고영준의 패스를 받은 엄원상이 오른쪽 측면에서 연결한 슈팅이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가면서 3-0 리드를 잡았다.

image


image


대한민국의 득점포 가동은 멈추지 않았다. 전반 추가 시간 프리킥 이후 문전 혼전 상황에서 이재익이 왼발로 팀의 네 번째 골을 만들었다. 4-0 스코어로 기분 좋게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대한민국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카드를 꺼냈다. 엄원상을 빼고 정우영을 투입하면서 체력 안배에 나섰다.

태국이 후반전 먼저 기회를 잡았다. 후반 1분 대한민국의 볼 처리 미스를 활용해 풋찬이 패스를 내줬고 이것을 부라파가 골문이 비어있는 상황을 맞았지만, 슈팅이 허공을 가르면서 고개를 숙였다.

대한민국은 후반 9분 교체 카드를 꺼냈다. 백승호와 박진섭을 빼고 정호연, 김태현을 투입해 전술 변화를 가져갔다.

image


image


대한민국의 4-0 리드에 만족하지 않았다. 후반 31분 고영준을 빼고 1차전 쿠웨이트와의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조영욱을 투입해 계속해서 득점 작업에 주력하겠다는 의지를 내뿜었다.

대한민국의 득점 작업은 계속 이어졌다. 전반 32분 홍현석의 크로스를 문전에서 박재용이 날카로운 헤더 슈팅을 연결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해 막히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조영욱도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34분 압박을 통해 태국 수비로부터 볼을 빼앗은 후 득점 찬스를 잡았지만, 연결한 슈팅이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image


image


이후 득점은 터지지 않았다. 승리의 미소는 골 폭죽을 선보인 대한민국의 차지였다.

한편, 이강인은 파리 생제르맹의 허가를 받고 황선홍호로 합류했지만, 사치 적응, 컨디션 조절 등으로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이강인은 바레인과의 3차전에 출격해 황선홍호의 금메달 획득을 위한 여정을 함께할 예정이다.

image


사진=대한축구협회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