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수정 "언니 제시카와 서로 큰 관심 無..가는 길 달라"[인터뷰③]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3.09.23 06:39 / 조회 : 3644
  • 글자크기조절
image
정수정 / 사진=바른손이앤에이
배우 정수정이 언니 제시카의 응원에 고마워하며 "우리는 서로에게 관심이 없다"고 밝혔다.

22일 서울시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거미집'(감독 김지운)의 배우 정수정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거미집'은 1970년대, 다 찍은 영화 '거미집'의 결말만 바꾸면 걸작이 될 거라 믿는 김열 감독(송강호 분)이 검열, 바뀐 내용을 이해하지 못하는 배우와 제작자 등 미치기 일보 직전의 현장에서 촬영을 밀어붙이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리는 영화. 정수정은 떠오르는 스타 '한유림' 역을 맡았다.

정수정은 '거미집' VIP 시사회에 참석해 응원을 건넨 언니 제시카에 대해 "우리는 서로에게 관심 없는 스타일이다. 앞에서 얘기하지 않고, 뒤에서 지켜본다. 각자 뭐하는지 모를 때도 많다"며 "근데 언니가 제가 '거미집'을 꼭 하고싶어 했다는는 것도 알고, 하게 됐을 때도 잘 됐다고 응원을 많이 해줬기 때문에 꼭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언니가 VIP 시사회 당일에 미국에서 입국해서 참석해줬다. 끝난 후에는 자꾸 제 대사를 따라 하더라"라고 웃으며 "제 연기를 진지하게 평가하지는 않는다. 각자 가는 길이 다르지 않나. 또 그래서 사이가 좋은 거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또한 정수정은 '거미집'에 대해 "영화가 너무 다채로워서 영화 자체를 즐겨주셨으면 좋겠다. 특히 영화 속 영화인 '거미집'에서 제 연기가 새로울 것"이라고 자신하며 "다른 배우들의 연기도 매력적인 포인트인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한테는 너무 기회였던 작품이고, 이걸로 또 다른 길이 열릴 것 같고, 처음부터 그런 느낌이 있었던 것 같다. 그걸 잘 해내기 위해서는 잘해야 했고, 저한테는 선물 같은 작품"이라고 애정을 표현했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