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얼마나 예뻤으면' 투헬 감독 헤드록 장난... 공중볼 7회+클리어링 10회→평점 8.4 폭풍활약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3.09.24 07:52 / 조회 : 3242
  • 글자크기조절
image
토마스 투헬 감독과 김민재(오른쪽). /AFPBBNews=뉴스1
image
김민재. /AFPBBNews=뉴스1
image
골 세리머니하는 바이에른 뮌헨 선수들. 왼쪽은 김민재. /AFPBBNews=뉴스1
얼마나 예뻤으면 카리스마 넘치는 '호랑이 사령탑'이 장난까지 쳤을까. 괴물 김민재(27)가 폭풍활약을 펼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바이에른 뮌헨은 23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3~2024 독일 분데스리가 5라운드 VFL 보훔과 홈경기에서 7-0 대승을 거뒀다.

승리의 주역은 단연 뮌헨 공격수 해리 케인이었다. 이날 해트트릭과 함께 2도움을 올리며 상대 수비진을 박살냈다. 케인은 1-0이던 전반 12분 첫 골을 뽑아내더니 후반 9분, 후반 43분에도 골망을 흔들어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케인에게 평점 10점을 부여했다. 선수가 받을 수 있는 최고의 평점이었다.

스카이스포츠는 "케인이 해트트릭과 2개의 도움을 올렸다. 뮌헨은 케인의 마스터 클래스 속에 7-0으로 크게 이겼다"고 칭찬했다.

케인은 지난 여름 토트넘(잉글랜드)에서 뮌헨으로 이적했다. 올 시즌 리그 5경기에서 7골을 터뜨리며 성공적인 이적 첫 시즌을 보내고 있다. 케인은 득점 부문 리그 2위에 올라있다.

사실 김민재도 팀 승리의 큰 역할을 해냈다. 이날 선발 출장한 김민재는 90분 풀타임을 소화했고, 경기 시작부터 끝까지 철벽 수비를 펼쳤다. 공중볼 경합 8번 가운데 7차례나 승리했으며 클리어링은 무려 10개나 기록했다. 그야말로 벽이었다. 김민재는 인터셉트 2개와 태클 1회도 올렸다. 패스 성공률은 94%를 찍었다.

image
해트트릭 넣은 해리 케인. /AFPBBNews=뉴스1
image
경기 전 몸을 푸는 해리 케인. /AFPBBNews=뉴스1
image
골 세리머니하는 해리 케인. /AFPBBNews=뉴스1
또 김민재는 전반, 후반 파트너가 달랐는데도 흔들림이 없었다. 이날 김민재와 선발 호흡을 맞춘 센터백은 마타이스 데 리흐트였다. 시즌 초반 주전 경쟁에서 밀려 교체로만 리그 4경기에 나섰는데, 모처럼 선발 기회를 얻었다. 그간 토마스 투헬 감독은 김민재, 다욧 우파메카노 센터백 조합을 주전으로 기용했다. 갑작스러운 변화에도 김민재는 안정적으로 팀 수비를 이끌었다. 데 리흐트도 좋은 수비와 함께 전반 29분, 코너킥 상황에서 헤더골을 터뜨렸다.

뮌헨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데 리흐트를 빼고 우파메카노를 투입했다. 하지만 김민재는 여전히 탄탄했고, 우파메카노도 빠르게 경기에 적응해 팀 수비를 책임졌다. 결국 뮌헨은 폭풍 7골과 함께 기분 좋은 무실점 승리를 챙겼다. 축구전문 90MIN는 "김민재는 본인이 해야 할 모든 것을 아주 능숙하게 해냈다"고 칭찬했다.

image
기뻐하는 마타이스 데 리흐트. /AFPBBNews=뉴스1
image
다욧 우파메카노. /AFPBBNews=뉴스1
투헬 감독의 김민재가 예뻤던 모양이다. 경기가 끝나자 곧바로 김민재에게 다가가 애정이 듬뿍 담긴 장난의 헤드록을 걸었다. 그리고 칭찬의 의미로 어깨를 두드렸다.

뮌헨 코치진도 김민재에게 다가가 뜨거운 포옹과 함께 승리의 기쁨을 나눴다. 그만큼 김민재가 엄청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image
김민재. /AFPBBNews=뉴스1
image
토마스 투헬 감독의 승리 세리머니. /AFPBBNews=뉴스1
후스코어드닷컴은 김민재에게 평점 8.4를 부여했다. 활약이 좋았다는 뜻이다. 또 다른 통계매체 풋몹의 평점도 8.0으로 높았다. 후스코어드닷컴 기준, 김민재는 골을 넣은 파트너 데 리흐트(평점 8.0)보다도 좋은 점수를 받았다. 우파메카노의 평점은 7.1이었다.

이날 공격진에서 해트트릭을 넣은 케인을 비롯해 에릭 추포 모팅, 데 리흐트, 르로이 자네, 마티스 텔이 골을 뽑아냈다. 승점 3을 추가한 뮌헨은 4승 1무(승점 13) 무패 행진을 이어갔고, 동시에 리그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image
김민재(오른쪽). /AFPBBNews=뉴스1
image
김민재(왼쪽). /AFPBBNews=뉴스1


기자 프로필
이원희 | mellorbiscan@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